인터뷰 > 스타
[인터뷰①] "진정한 색깔 찾았다"는 갓세븐에게 '눈'을 뜰 시간
기사입력 : 2018.03.12 오전 9:10
갓세븐 인터뷰 / 사진: JYP 제공

갓세븐 인터뷰 / 사진: JYP 제공


갓세븐이 진정한 색깔을 찾았다고 자신했다.


갓세븐(GOT7)은 오늘(12일) 저녁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새 앨범 'EYES ON YOU'를 발표한다. 이번 앨범은 다양한 장르와 사운드를 표현하는 것은 물론, 동시에 진심을 담아 소중한 존재를 향한 메시지를 전한다.


컴백에 앞서 성수동 한 카페에서 인터뷰를 진행한 갓세븐은 "5개월 만에 앨범을 내게 됐다"면서 "5개월 만의 컴백이 빠를 수도 있겠지만, 준비를 열심히 해서 기대가 된다"는 설렘을 전했다.


특히 유겸은 "갓세븐이 진정한 색깔을 찾은 앨범이라고 생각한다. 이러한 모습을 잘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고, 잭슨 역시 "여태까지 보여주지 못했던 갓세븐의 모습을 확실하게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며 자신했다.


갓세븐 'EYES ON YOU'는 지난 앨범과 마찬가지로 멤버들이 전곡 작사, 작곡에 참여했다. 그럼에도 특히 이번 앨범에서 '자신들의 진정한 색깔'을 찾았다고 강조하는 이유가 궁금했다.


진영은 "연말에 '틴에이저(Teenager)' 무대를 꾸몄는데, 느낀 점이 그냥 안무만 추는 것보다는 무대에서 즐기면서, 밝게 칼군무가 더해졌을 때 갓세븐이 빛이 나는 것 같았다. 이러한 색깔로 쭉 갈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며 "무대를 즐기면서 재미있게 하는 것이 갓세븐의 컬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제이비는 "스타일이 많이 바뀌었다.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것 같다. 퍼포먼스도 달라졌고, 기존에 타이틀로 해보지 않았던 콘셉트다. 자유분방하면서도 에너지 넘치는 그런 느낌이다. '틴에이저' 무대를 통해 그런 콘셉트가 잘 맞는다는 것을 느낀 것 같다. 재미있게 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고, 유겸은 "밝은 스웨그 같은 느낌이라고 생각하면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앨범 타이틀을 비롯해 티저 사진, 그리고 안무까지 모든 것은 '눈'에 초점을 맞춘다. 이에 대해 묻자 진영은 "'LOOK'의 뜻대로 '보는 것'에 초점을 두고 만들다 보니까 눈을 가리는 사진들이 나왔고, 기획회의에서 'LOOK'인 만큼 앞을 보고 전진하는 느낌으로 가자는 이야기를 했다"며 "지난 앨범에서 방황하는 청춘으로 깊이를 다졌다면, 이번 앨범에서는 전진하는, 좀 더 앞으로 나아가는 느낌을 키워드로 했다. 이러한 취지로 앨범을 만들어서 눈에 초점을 두게 됐다"고 설명했다.


타이틀곡 'LOOK'은 리더 제이비가 멤버들의 음색에 맞춰 다채로운 편곡적 변화를 시도한 곡으로, '흔들리는 그대를 사랑이 가득 찬 눈빛으로 위로한다'는 순정적 감성에 갓세븐의 매력을 녹였다. 제이비는 "무대에서 즐기면서 자유분방한 매력을 보여줄 수 있는, 에너지 넘치는 곡을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앨범에 이어 다시 한 번 제이비의 곡이 타이틀곡으로 선정된 만큼, 부담감도 있었다. 하지만 멤버들과 의견을 맞추는 과정에서 만족스러운 곡이 탄생됐다. 제이비는 "멤버들과 디테일한 부분까지 잘 맞춰서 만든 것 같다. 안무에도 의견 반영이 많이 됐고, 파트 분배나 편곡 등도 알차게 된 것 같아서 지금은 기대감이 있다"고 말했다.


안무에서도 변화를 줬다. 유겸은 "예전에는 단면적으로 일곱 명이 앞만 보고 춤을 추는 형식이었다면, 이번에는 동선이 다양하다. 정면만 보는 것이 아니라 옆을 바라보고, 뒤에서 시작하는 안무도 있다. 그런 것들을 무대에서 재미있게 보실 수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제이비는 이에 덧붙여 "코러스에 하우스비트가 나오기 때문에 동작은 심플하면서 느낌이 특이할 수 있게 안무를 짰다. 후크에서는 트랩비트와 트렌디한 멜로디가 나와서 유행했던 댑댄스를 넣어 조금 더 영해 보이고, 재미있어 보이게 퍼포먼스를 짰다"고 답했다.


[인터뷰②] "갓세븐으로 한방 치겠다? 확실한 자신감 있어" 기사와 이어집니다.


글 더스타 하나영 기자 / hana0@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갓세븐 , 아이즈온유 , ,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