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 스타
[인터뷰①] 유라 "다른 삶 살다온 느낌…180도 다른 역할 하고파
기사입력 : 2018.03.30 오전 8:00
유라 인터뷰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유라 인터뷰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걸그룹 걸스데이 멤버 유라가 26일 서울 성동구 성수동1가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KBS 드라마 '라디오 로맨스'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라디오 로맨스'는 대본이 있어야만 말할 수 있는 대본에 특화된 톱스타가 절대로 대본대로 흘러가지 않는 라디오 DJ가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루는 휴먼 로맨스 드라마다. 극중 유라는 산전수전을 다 겪은 아역 출신 20년 차 배우 '진태리' 역을 맡아 생애 첫 악역에 도전했다. 다음은 유라와의 일문일답.


-생애 첫 악역이었는데 부담감은 없었나.
"밝은 악역으로 표현하고 싶었는데 센 대사가 많았다. 시청자가 보기에 미운면도 있었을 텐데 저 나름대로는 태리의 편이 되고 싶은 악역이 되려고 노력했다."


-2회에서 강렬한 모습으로 첫 등장했다.
"초반에는 나름 연예인이라고 이미지 관리를 한다. 그러다 반전으로 인사를 안하는 후배에게 뭐라고 하는 장면인데, 그 신을 50가지 버전으로 연구했다. 이 버전, 이 말투, 이 톤으로 하다가 잡은 건데 '더 세게 할 걸 그랬나?' 싶었다. 첫 등장이다 보니 아무래도 고민을 많이 했다."


-연예인으로서 공감한 부분이 있는지.
"극중 태리가 겪는 일은 자연스럽게 오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아직 경험을 안 해봐도 심정을 알겠더라. 짠한 캐릭터라서 감싸고 싶었다. 태리가 상처받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했고, 자연스러운 일이지만 안타깝긴 했다. 걸스데이도 전성기보다 활동을 안 하는 편이다. 요즘은 신인들만 봐도 '우리도 초반에 저랬는데'라는 생각을 많이 한다. 내가 경험한 부분을 떠올리며 태리의 심정을 이해했다."


-대중의 관심에서 멀어지는 것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일 수 있을까.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겠지만 다른 무언가로 니즈 찾으려고 최선 다할 것 같다. 예능, 라디오, 드라마에서 어디에서 터질지 모르니 다시 성공하기 위해서 끊임없는 노력을 할 것 같다.


-연기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인가?
"그렇다. 개인적으로 60대가 되어도 하고 싶다. 그때 나이에 맞는 연기를 하고 싶다. 인생은 한 번뿐이고 연기는 다양한 인생을 살아볼 특별한 기회라고 생각한다."


-'라디오 로맨스'를 하면서 아쉬운 점?
"김소현과의 케미를 보여줄 수 없어서 아쉬웠다. 원래는 있었다고 들었다. 서로 잘 지낸다고 들었는데 만나고 얼마 안 돼서 김소현의 뺨을 때려서 정말 아쉬웠다. 하준 오빠와의 로맨스도 더 빨리 있을 줄 알았는데 마지막 2회 정도만 나와서 아쉬웠다."


-본인의 연기에 만족하나
"제가 연기하는 걸 민망해서 못 보겠다. 모든 작품을 찍고 나면 항상 아쉽다. 이번에는 다양하게 연구를 많이 했고, 집중하려고 했다.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기획이기도 했다. 그래서 촬영할 때도 아쉬워서 '한 번 더 찍으면 안 돼요?'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이번 작품에 임하면서 어떤 목표를 세웠는지.
"제가 그동안 보여드리지 못했던 역할도 할 수 있다는 걸 보여드리고 싶었는데 센 악역이 아닌 어설픈 악역이었던 것 같다. 시청자가 좋아하는 악역이고 싶었는데 대사도 세고, 김소현을 때려야 해서 힘들었다.(웃음) 태리를 사랑스러운 악역으로 그리려고 고민을 많이 했다."


-극중 악플러와 싸우는 신도 나왔는데, 실제 악플도 보나.
"다 보진 않고 공감순으로 본다. 최신순은 욕이 많고, 공감순은 욕이 적더라. 잘못 눌러서 최신순을 보면 안 좋은 댓글이 많았다. 좋은 댓글만 보고 안 좋은 댓글은 넘긴다. 기분이 좋진 않지만 그렇다고 상처를 받지도 않는다. 악플이 안 달리는 건 말도 안 되는 것 같다."


-'라디오 로맨스'를 통해 얻은 점은?
"다른 연예인의 삶을 살다가 온 느낌이다. 지금 상황에 감사하기도 하고 지금 이 시기를 더 행복하고 소중하게 여겨서 보내야겠다는 생각도 든다.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마음뿐이다."


-앞으로 배우로서의 방향성은 어떻게 잡고 있나?
"그동안 저와 비슷한 캐릭터 위주로 해왔는데 앞으로는 180도 다른 역할을 해보고 싶다. 완전 소심한 캐릭터나 살인자 역할을 해보고 싶다. 아니면 남자 배우들이 많이 하는 사극의 무술? 액션을 많이 하는 호위무사도 해보고 싶다."


-본인 성격과 반대되는 역할을 하는 게 좋은가?
"다른 매력이 있어서 재밌다. 다른 매력을 가진 캐릭터를 연기하면 '킬미 힐미'처럼 다른 사람이 되는 것 같아서 매력 있다."


-어떤 배우로 기억되고 싶나.
"다양한 역할을 소화할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 생활 연기를 좋아해서 편안하게 볼 수 있는 배우가 됐으면 좋겠다. 요즘은 편안한 연기를 선호한다."


인터뷰②에서 계속.


글 더스타 장은경 기자 / eunkyung@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걸스데이 , 유라 , 라디오로맨스 ,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