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김종진 전처 박미령, "무속인이 되자 남편도 날 떠났다"
기사입력 : 2012.03.07 오후 7:00
김종진 전처 박미령, 김종진 전처 / 사진 : KBS 2TV ‘여유만만’캡처

김종진 전처 박미령, 김종진 전처 / 사진 : KBS 2TV ‘여유만만’캡처


김종진 전처 박미령 씨가 화제다.


7일 오전 방송된 KBS 2TV ‘여유만만’에는 80년대 하이틴 스타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박미령이 출연해 신병을 앓고 무속인이 되기까지 겪었던 일들을 털어놨다.


박미령은 “그룹 봄여름가을겨울 멤버 김종진과 결혼 후 모든 게 좋았는데, 신병을 앓으니까 아파서 고통스러웠다. ‘딱 죽었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녀는 “밤이 너무 고통스러웠고 몸이 찢어지는 것처럼 아팠다. 무속인의 삶이 다가오니 아버지도 나를 안보고 남편과 자식도 떠났다”고 고백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김종진 전처 박미령 씨의 방송을 접한 누리꾼들은 “마음 고생이 심하셨겠다”, “이 분 예전에 ‘인생극장’에 나와서 김종진 전처라고 밝혔었는데”, “’인생극장’에서는 자기가 김종진을 보내줬다고 말했었어”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김종진은 배우 이승신과 재혼해 결혼 생활을 꾸려나가고 있다.


글 더스타 / thestar@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김종진 전처 박미령 , 김종진 전처 , 박미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