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윤다훈 딸 남경민, 엄마 호칭 어색해 "언니·엄마 섞어 불러"
기사입력 : 2012.05.04 오후 7:16
윤다훈 딸 남경민, 윤다훈 딸 공개, 남경민 엄마 / 사진 : MBC <기분좋은날> 방송 캡처

윤다훈 딸 남경민, 윤다훈 딸 공개, 남경민 엄마 / 사진 : MBC <기분좋은날> 방송 캡처


윤다훈 딸 남경민이 엄마에게 과거 언니라고 불렀다고 밝혔다.


4일 방송된 MBC <기분좋은날>에서 윤다훈 딸 남경민에게 촬영팀이 엄마와 몇살 차이가 나냐고 묻자 "동생보다 나이 차이가 덜 난다"며 말을 아꼈다.


이어 남경민은 "과거 엄마에게 언니라고 불렀다. 지금은 엄마와 언니를 섞어 부른다. 그만큼 친구같이 잘 지낸다. 그런 얘기를 엄마와 잘 안해서 어색하다"고 덧붙였다.


윤다훈 딸 남경민 엄마 호칭 어색하다는 방송을 접한 누리꾼들은 "윤다훈 딸 남경민 엄마라고 부르기엔 새 엄마가 젊어", "남경민 미모 짱"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윤다훈 가족의 캠핑장에는 절친 김민종과 이재룡, 김보성 가족 등이 찾았다.


글 더스타 / thestar@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윤다훈 , 윤다훈 딸 , 남경민 , 남경민 새엄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