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조정석, "작은 키에 동안 얼굴 핸디캡이었다"
기사입력 : 2012.07.04 오전 11:40
사진 : 조정석 / 앳스타일 제공

사진 : 조정석 / 앳스타일 제공


조정석 핸디캡은 무엇일까?


조정석은 6월 20일 발간된 앳스타일(@star1) 7월호 인터뷰에서 과거 지녔던 자신의 핸디캡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조정석은 "어릴 때 딱 한번 키가 작은 것, 얼굴이 귀염상이고 동안인 것이 핸디캡이라고 생각했다"며 "너무나 하고 싶었던 역이었기에 '헤드윅' 오디션에서 떨어졌을 때가 최고조였던 것 같다. 우여곡절 끝에 '헤드윅'을 하게 됐지만 한때는 내가 가진 것을 부정한 적이 있었다"고 솔직함을 드러냈다.


그는 이어 "내 얼굴과 내 모습을 내가 부정하면, 내가 나를 인정하지 않으면 제대로 된 연기를 할 수 없다는 걸 알게 됐다"며 "지금은 핸디캡이 없다. 그걸 버리지 않으면 '난 이게 없으니까 더 잘해야 돼'라는 생각 때문에 100%를 보여줄 수 없다"고 털어놨다.


한편 공개된 화보 속 조정석은 남성적인 매력을 한껏 발산했다. 제임스딘 콘셉트로 촬영된 이번 화보에서 그는 특유의 우수 어린 눈빛과 표정 연기로 여심을 흔들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문의 : 더스타 thestar@chosun.com)


글 성진희 기자 / geenie623@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드마라 , 더킹투하츠 , 한국영화 , 건축학개론 , 조정석 , 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