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W' 정유진 "마지막 촬영 후 가슴 떨리는 뭉클함 있었다"
기사입력 : 2016.09.14 오후 8:45
사진: 'W' 정유진 / YG 제공

사진: 'W' 정유진 / YG 제공


"만감이 교차한다. 마지막 촬영을 끝내고 나오는 순간 스태프들이 꽃다발과 함께 박수를 쳐 췄다. 그 순간 가슴 떨리는 뭉클함이 있었다."


MBC 수목드라마 'W'가 14일 마지막 한 회만을 남겨두고 있는 가운데 신예 배우 정유진이 이러한 종영 소감을 밝혔다.


정유진은 "'W'가 반 사전 제작이어서 준비 기간이 길었던 만큼 다들 정이 많이 들었다. 함께 한 모든 분께 정말 감사 드린다"고 눈물을 글썽였다.


'W'는 그에게 큰 발전이 있었던 작품이다. 대본상 윤소희 캐릭터에 대한 소개가 매우 짧았기 때문이다. '강철의 오랜 친구이자 비서'라는 설정값만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정유진은 "처음 대본을 받고 독특한 내용에 충격을 받았었다. 영화로 제작해도 될 만 하다고 생각했다. 작가님은 천재이신 것 같다"면서도 "반면, 전작들은 인물 소개만 한 두 페이지가 있었는데 이번 작품은 그렇지 않아 신인인 내가 어떻게 접근하고 준비해야 할 지 잘 몰랐다. 치열하게 고민해야 했고 그로 인해 더욱 발전하게 된 작품"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유진의 마지막 촬영현장 비하인드 사진도 이날 공개됐다. 사진 속 정유진은 구치소에서 누군가를 면회하고 있다. 화이트 블라우스에 쿨하면서도 섹시한 미모가 돋보이는 모습이다. 그는 진지하게 연기에 임하다가도 '컷' 소리가 나면 이내 카메라를 향해 상큼한 미소를 보였다.


글 장은경 기자 / eunkyung@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W , 정유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