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비
'특별시민' 심은경, "'올드보이' 보고 반한 최민식 선배, 꼭 함께 하고 싶었다"
기사입력 : 2017.03.22 오후 12:22
사진 :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사진 :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심은경이 배우 최민식, 인간 최민식에 대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22일 오전 11시, 서울 강남 CGV압구정 1관에서는 영화 <특별시민>(감독 박인제, 제작 팔레트픽처스)의 제작보고회가 열려, 박인제 감독을 비롯해 배우 최민식, 곽도원, 심은경, 라미란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특별시민>은 차기 대권을 노리며 헌정 사상 최초의 3선 서울시장에 도전하는 변종구(최민식 분)의 치열한 선거 전쟁을 그린 영화다.

이날 심은경은 최민식과 호흡을 맞춘 소감과, 그를 본 첫 인상에 대해 "제가 미국 유학시절 봤던 영화가 '올드보이'다. 그 영화에 너무 반했고, 무엇보다 최민식 선배 연기에 매료되었다. 유학 후, 한국서 활동하게 되면 꼭 만나뵙고 작품도 함께 하고 싶었다"라며 "그런 이유로 '특별시민'을 놓치고 싶지 않았다. 촬영하면서 영화 자체가 긴장감도 주었지만, 그런 제 연기에 대한 집중을 할 수 있게 해준 환경을 만들어 주신 게 최민식 선배님이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처음 최민식 선배님을 만났을때 긴장이 많이 돼 손이 벌벌 떨려 어쩔줄 몰랐다. 촬영하면서 선배님께서 '불편해 하지 마라, 다 똑같은 배우니까.'라고 격려해 주셨다. 너무 도움을 많이 받았고, 저희 아빠와 같은 느낌이었다."고 대선배인 최민식에 대한 첫 인상도 밝혔다.

극 중 서울특별시장인 변종구로 분한 최민식은 캐릭터에 대한 롤모델이 있었냐는 질문에 "없었다. 쓸 데 없는 오해를 불러 일으킬 수 있다. 우리가 매스컴을 통해 정치인들을 접하면서 그들과 만나 술이나 밥먹을 기회는 없다. 멀리서 그 분들의 정치 궤적에 대한 평가나 비난, 칭찬을 해주기도 하지만, 제가 이 작품을 하면서 만들어진 인물은 그들이 가진 속성들을 종합적으로 판단, 발췌해서 만들어낸 허구일 뿐"이라고 전했다.

최민식은 또, 후배 배우들에 대한 감사함을 표했다. 그는 "제가 챙겨 주는 거 보다 많이 챙김을 당했다.(웃음) 현장에서 후배들, 특히 심은경이 마이뿌를 많이 줘 당에 걸릴 뻔 했다. 담배를 많이 피우지 말라는 걱정에 후배들이 챙겨준 배려다."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박인제 감독은 차기대선 2주 전 개봉하는 소감에 대해 "이런 상황이 올 줄 전혀 예상 못했다. 영화란 게 오늘 기획해서 내일 개봉하는 게 아니다. 이 시나리오는 3년 전부터 기획되었다, 다만, 이 영화가 개봉하면 관객들이 어떤 형태로 받아들일지, 기대감과 반감에 대한 걱정이 교차한다."고 전했다.

한편, 영화 <특별시민>은 오는 4월 26일 개봉예정이다. 


글 성진희 기자 / geenie623@chosun.com


Copyright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한국영화 , 특별시민 , 최민식 , 곽도원 , 심은경 , 문소리 , 라미란 , 류혜영 , 이기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