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비
'특별시민' 심은경, "최민식, 곽도원 선배와의 호흡 내겐 행운"
기사입력 : 2017.04.18 오후 5:04
사진 : 심은경 / 쇼박스 제공

사진 : 심은경 / 쇼박스 제공


심은경이 대선배인 최민식, 곽도원과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18일 오후 2시,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 M관에서는 영화 <특별시민>(감독 박인제, 제작 팔레트픽쳐스)의 언론시사회가 열려, 박인제 감독을 비롯해 배우 최민식, 곽도원, 심은경, 류혜영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특별시민>은 현 서울시장 ‘변종구’(최민식)가 차기 대권을 노리고 최초로 3선 서울시장에 도전하는 치열한 선거전을 다룬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극 중 변종구 시장을 돕는 광고전문가 박경 역의 심은경은 이날 최민식, 곽도원과의 호흡에 대해 "선배님들에게 잘 보이고 싶은 마음이 컸고, 제겐 큰 행운이었다"라며 "무엇보다 이번 영화를 잘 소화해내고 싶었다. 저의 부족한 부분을 현장에서 모니터링을 해주시며 코멘트 해주셨다. 촬영하는 내내 편했고, 그러면서 긴장을 놓치지 않고 연기했다. 이 자리를 빌어 두 분께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심은경은 "기존의 제가 보여준 이미지를 지우고, 새로운 캐릭터에 몰두하고 싶었다. 기본적인 연기 톤부터 디테일하게 신경을 썼다. 영화를 통해 시대를 대변한다는 생각이 들어 박경이란 캐릭터를 최대한 잘 표현해내려고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연출을 맡은 박인제 감독은 5월 9일 대선을 앞두고 개봉하게 된 소감에 대해 "3년 전 시나리오를 썼다. 공교롭게도 대선을 앞둔 지금 시기에 개봉하게 되었다. 비단 우리나라 선거전만 참고 한 것이 아니라, 미국 선거 등 해외 사례도 참고했다. 두렵기도 하고, 걱정 반 기대 반"이라고 말했다.

한편, 영화 <특별시민>은 국내에서는 보기 드문 '선거'라는 독특한 소재로 이야기를 풀어 나간다. 최민식, 곽도원, 심은경, 류혜영 외에도 문소리, 라미란, 이기홍 등이 출연해 다채로운 캐릭터의 연기대결을 펼친다. 오는 4월 26일 대개봉.


글 성진희 기자 / geenie623@chosun.com


Copyright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한국영화 , 특별시민 , 최민식 , 곽도원 , 심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