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파수꾼' 김슬기 "샤이니 키와 한번도 만난 적 없다"
기사입력 : 2017.05.19 오후 3:22
파수꾼 김슬기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파수꾼 김슬기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배우 김슬기가 히키코모리(은둔형 외톨이) 역할로 안방극장에 돌아온다.


김슬기는 19일 서울 상암MBC에서 열린 새 월화드라마 '파수꾼' 제작발표회에서 "집에만 있는 친구라서 머리카락 길이도 길게 하고, 집에서 모든 것을 해결한다는 느낌으로 캐릭터의 중심을 잡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슬기는 "과거의 상처를 극복하지 못해서 내면의 상처가 있지만, 겉으로는 더 세게, 까칠하게 표현하는 캐릭터로 공부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김슬기는 은둔형 외톨이인 서보미(김슬기)가 천재 해커 공경수(샤이니 키)를 통해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된다는 캐릭터 설정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김슬기는 "촬영은 각자 진행됐고, 촬영하는 동안 한 번도 만난 적이 없다. 그래서 사전 리딩을 많이 하고, 먼저 촬영하게 되면 영상을 찍어서 서로 모니터하면서 호흡을 맞추고 있다. 대화를 많이 하면서 대본 리딩을 하자고 얘기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파수꾼'은 범죄로 사랑하는 이를 잃고 평범했던 일상이 하루아침에 산산조각 나버린 사람들이 모여서 아픔을 이겨내고 정의를 실현하려 하는 모임을 만드는 이야기를 그린다. 오는 22일 첫방송.


글 장은경 기자 / eunkyung@chosun.com


Copyright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파수꾼 , 김슬기 , 샤이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