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하백의신부' 남주혁, 신세경에 목숨 걸었다…본격 '주종로맨스
기사입력 : 2017.07.11 오전 9:20
'하백의신부' 남주혁, 신세경에 목숨 걸었다…본격 '주종로맨스 / 사진: tvN '하백의신부' 방송 캡처

'하백의신부' 남주혁, 신세경에 목숨 걸었다…본격 '주종로맨스 / 사진: tvN '하백의신부' 방송 캡처


'하백의신부' 남주혁과 신세경의 주종로맨스가 본격화된다.


지난 10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하백의신부 2017'(극본 정윤정, 연출 김병수)에서는 외면할 수도 있었던 신세경을 죽음의 위기에서 구해준 물의 신(남주혁)은 급기야 수룡으로 변신하며 자신의 종과 마주했다. 운명의 끈으로 이어진 이들의 주종 로맨스가 시작되는 순간이었다.
 
이 날 방송은 존재만으로도 로맨틱한 하백(남주혁)의 모습과 환청에 시달리면서도 그의 존재를 거부하는 소아(신세경)의 모습이 대조되며 웃음을 자아냈다. 하백은 먼저 '심쿵' 멘트로 여심을 사로잡았다.
 
진실을 외면하려는 소아에게 "동쪽에서 해가 뜨고 서쪽으로 해가 질 때까지 내내 네 생각만 했어. 아무리 해도 네 생각을 떨칠 수가 없더군. 곰도 아니면서 그렇게 미련하고 아둔할 수 있는지 이해가 안 가서"라고 질책하다가도, 신자야(배누리)의 조롱에 울음을 삼키는 소아를 보자 "왜 내 여자 뒤꽁무니는 졸졸졸 따라다니면서 괴롭혀. 저 여자 내 소속이야. 괴롭히고 싶으면 나한테 허락 받아"라는 '갑을고백'으로 방패막이 되어주기도 했다.


또한, 익숙지 않은 하이힐에 소아가 힘들어하자 자신의 팔을 내밀며 "신의 아량과 도리니까"라는 말로 팔걸이가 되어주는 등 무심한 듯 툭 내뱉는 말 속에는 '자신의 종' 소아를 향한 염려와 애정이 묻어났다.
 
그런가 하면 소아는 탁자 위 선인장부터 변기물까지, 하백의 존재를 밀어낼수록 거듭 환청에 시달리는 웃픈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급기야 그는 "떠들어보시지. 내 양심은 아주 맑음 상태거든. 미세먼지-황사 따위 겪어본 적 없어"라며 주문을 걸어보지만 헛수고일 뿐이다.
 
하백은 자신의 존재를 부정한 채 시험하려 하는 소아에게 분노에 찬 눈빛으로 "진실과 진실 아닌 것을 어떻게 구별하지? 믿고 싶은 걸 믿는 게 너의 진실이지. 그 쪽이 더 쉽고 덜 힘드니까. 어떤 진실은 그렇게 눈을 가리지"라고 말하며 그를 놔주기로 결심하지만, 결국 위기 속에서 운명은 빛나게 된다. 


3회 말미 괴한에 의해 납치당한 뒤 옥상에서 추락하게 된 소아는 마음 속 깊이 간절하게 도움을 청했고 그 간절함은 하백에게 그대로 전달됐다. 이미 떼려야 뗄 수 없는 강렬한 끈으로 엮인 이들은 역시 운명으로 이어진 관계였다. 이에 "운명이로구나. 이 아이의 목숨을 한 번 살린 이가"라는 내레이션과 함께 서로가 서로에게 운명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소아-하백의 로맨스가 앞으로 어떻게 그려질지 궁금증을 더한다. 
 
tvN 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은 원작 만화의 '스핀오프' 버전으로 기획됐다. 이번 드라마는 원작과 달리 현대극으로, 원작 만화의 고전적 판타지와 인물들을 활용해 완전히 새로운 설정과 이야기를 담은 판타지 로맨틱 코미디물로, 매주 월, 화 밤 10시 50분 방송된다.


글 하나영 기자 / hana0@chosun.com


Copyright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하백의신부 , 남주혁 , 신세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