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비
영화 '군함도', 석탄으로 그려낸 듯한 아트 포스터 공개 "강렬"
기사입력 : 2017.07.11 오전 9:59
사진 : 영화 '군함도' 아트 포스터 /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영화 '군함도' 아트 포스터 /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군함도>(감독 류승완, 제작 외유내강)가 각기 다른 사연으로 군함도에 오게 된 조선인들의 모습을 흑백 컬러에 담아낸 아트 포스터를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군함도>의 아트 포스터는 1945년 지옥섬 군함도에서 살고 싶었던 조선인들의 모습을 탄광 석탄의 질감으로 그려낸 듯한 감각적이고 강렬한 흑백의 비주얼로 담아냈다. 한 곳을 응시하고 있는 황정민, 소지섭, 송중기, 이정현, 그리고 김수안의 모습은 군함도에서 탈출하려는 이들의 의지와 절박한 심정을 담아내 깊은 인상을 남긴다.

딸과 함께 군함도에 오게 된 악단장 ‘이강옥’ 역 황정민은 불안한 표정으로 딸을 꼭 끌어안고 있어 어떻게든 딸을 지키려는 남다른 부성애를 느낄 수 있으며, 아빠 품에 안겨 있는 딸 ‘소희’ 역 김수안의 겁먹은 표정은 안타까움을 불러일으킨다. 또한 경성 최고의 주먹 ‘최칠성’ 역 소지섭은 묵직한 남성미를 발산하며 시선을 사로잡고, 온갖 고초를 겪은 강인한 조선 여인 ‘말년’ 역의 이정현은 단호하고 결연한 표정으로 탈출에 대한 강한 의지를 짐작케 한다. 조선인들의 탈출을 이끄는 광복군 소속 OSS 요원 ‘박무영’ 역 송중기의 긴박한 표정은 탈출에 대한 긴장감을 고스란히 전한다.

이들과 함께 해저 1,000m 깊이에 위치한 지하 갱도 속 조선인들의 모습과 ‘지옥보다 더한 지옥섬, 우리는 살고 싶었다’라는 카피가 더해져 <군함도>의 가슴 뜨거운 이야기와 탈출극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한편, 영화 <군함도>는 일제 강점기, 일본 군함도(하시마, 군함 모양을 닮아 군함도라 불림)에 강제 징용된 후 목숨을 걸고 탈출을 시도하는 조선인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오는 7월 26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글 성진희 기자 / geenie623@chosun.com


Copyright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한국영화 , 군함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