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뮤직
'쇼미더머니6' 우원재vs이그니토, "이 무대는 레전드"…역대급 빅매치
기사입력 : 2017.07.15 오전 12:13
사진: 우원재 이그니토 / Mnet '쇼미더머니6' 방송 캡처

사진: 우원재 이그니토 / Mnet '쇼미더머니6' 방송 캡처


'쇼미더머니6' 우원재vs이그니토의 막상막하 대결이 펼쳐졌다. 두 사람의 대결은 역대급 빅매치로 기록됐다.


14일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6' 3회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2차 예선이 이어졌다. 곧이어 완전히 새롭게 바뀐 3차 예선은 1:1 배틀로 진행됐다.


넉살은 3위를 기록한 우원재를 보고 "눈빛이 너무 세다"고 했다. 피타입은 "우원재가 이그니토와 제발 붙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우원재는 다른 참가자들의 바람대로 쉬운 길 대신 자신과 색깔이 비슷한 래퍼 이그니토와 정면 대결했다.


우원재에게 지목당한 이그니토는 "봉변 당한 느낌이었다. 우원재를 좋게 봐서 시작 전에 '우리 같은 사람이 많이 올라가야 된다. 여럿이 올라가야 한다. '쇼미더머니'에 어둠을 심어놓자고 얘기했다'고 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비트를 고를 때도 이견없이 택한 두 사람. 우원재는 비트를 고를 당시를 회상하며 "텔레파시 통한 것 같다"고 했다. 어둠의 기운이 가득한 비트에 랩을 얹은 우원재와 이그니토는 완벽한 무대를 선보였다. 지코는 "감정선 자체가 완벽했다"며 감탄했고, 개코는 "신선함과 노련함 중에 골라야한다. 노련함이 완벽하게 완성돼 있다"고 거들었다.


특히 타이거JK는 "우원재라는 보석을 제가 찾은 것 같다. 속이 너무 시원했다"고 했고, 지코는 "이 무대는 레전드"라고 했다. 결국 우원재vs이그니토 대결은 '무승부'가 됐다. 심사위원단의 바람대로 두 사람은 재대결을 펼쳤다.


심사위원의 고민 끝에 '우원재'가 합격 티켓을 받았다. 도끼는 "저는 이그니토를 끝까지 지지했다"고 밝혔다. 도끼는 "우원재의 가능성을 서포트한 것 같다"고 했다. 우원재는 "제가 비호감인데 좋게 봐주셔서 감사하다"고 우승 소감을 전했다.


한편 '쇼미더머니6'는 국내 최초 래퍼 서바이벌로, 이번 시즌에는 타이거JK&비지, 다이나믹 듀오(최자, 개코), 박재범&도끼, 지코&딘이 심사위원으로 참여했다. 매주 금요일 밤 11시 tvN 방송.


글 장은경 기자 / eunkyung@chosun.com


Copyright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쇼미더머니6 , 우원재 , 이그니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