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뮤직
'쇼미더머니6' 주노플로vs심바자와디 무대 본 도끼 "작년부터 탐냈다"
기사입력 : 2017.07.15 오전 12:48
사진: 주노플로 심바자와디 / Mnet '쇼미더머니6' 방송 캡처

사진: 주노플로 심바자와디 / Mnet '쇼미더머니6' 방송 캡처


'쇼미더머니6' 주노플로와 심바자와디의 운명의 대결이 펼쳐졌다.


14일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6' 3회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2차 예선이 이어졌다. 곧이어 완전히 새롭게 바뀐 3차 예선은 1:1 배틀로 진행됐다.


주노플로는 "심바자와디가 아쉽게 만들어 줄게"라고 웃으며 말했다. 심바자와디는 "저는 아쉽겠지만 주노플로는 치명적일텐데"라고 도발했다.


심사위원들이 '이번에는 이기고 싶겠다'고 하자 주노플로는 "지금 이 무대는 제가 이기고 싶죠"라며 솔직한 심정을 밝혔다. 그럼에도 심바자와디는 "진짜 한국 힙합을 보여줄 것"이라며 굳은 각오를 드러냈다.


타이거JK는 "진짜 힙합을 보여준 것 같아서 진짜 즐겁다"고 무대를 본 소감을 밝혔다. 도끼는 "두 사람이 총알보다 무섭다는 걸 보여줬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두 사람 모두 멋진 무대를 보여줬지만 주노플로가 이겼다.


우승자인 주노플로에 대해 딘은 "목소리가 딱 들어오는 게 있다. 알맹이가. 하이톤인데도 감싸는 게 있다"고 평가했다. "주노플로는 탐나냐"는 제작진의 물음에 도끼는 "주노플로는 작년부터 탐냈다"고 답했다.


한편 '쇼미더머니6'는 국내 최초 래퍼 서바이벌로, 이번 시즌에는 타이거JK&비지, 다이나믹 듀오(최자, 개코), 박재범&도끼, 지코&딘이 심사위원으로 참여했다. 매주 금요일 밤 11시 tvN 방송.


글 장은경 기자 / eunkyung@chosun.com


Copyright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쇼미더머니6 , 주노플로 , 심바자와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