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구해줘' 우도환, 믿었던 우정에 배신 당해…'상처투성이'
기사입력 : 2017.08.13 오후 1:16
'구해줘' 우도환, 믿었던 우정에 배신 당해…'상처투성이' / 사진: OCN '구해줘' 방송 캡처

'구해줘' 우도환, 믿었던 우정에 배신 당해…'상처투성이' / 사진: OCN '구해줘' 방송 캡처


우도환이 '구해줘'에서 상처투성이 열연을 펼쳤다.


지난 12일 방송된 OCN 오리지널드라마 '구해줘'(극본 정이도, 연출 김성수)에서 '석동철' 역을 맡은 신예 우도환이 우정에 상처 입은 열일곱 소년의 내면을 섬세하게 그리며 안방극장을 달구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동철은 상미(서예지)의 쌍둥이 오빠를 죽음으로 몰았던 무리 중 한 명에게 자백을 권하다 의도치 않게 사고를 냈다. 재판을 받게 된 동철은 현장 목격자이자 가장 믿음직스러운 친구인 상환(옥택연)을 기다렸지만 상환은 군수 선거를 앞둔 아버지 때문에 고민한다. 결국 동철은 호송차에 타게 되는데 마지막까지도 상환을 기다리는 모습을 보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동철은 부모의 사회적 위치에 따라 달라지는 처우보다 믿었던 친구 상환의 예상치 못한 선택에서 더 큰 배신감을 느꼈다. 이를 우도환은 흔들리는 눈빛과 디테일한 표정으로 '동철'의 상처 입은 마음을 섬세하게 표현했다.
 
이어 호송차를 타고 이동하던 동철이 그를 뒤따라온 상환을 외면하는 엔딩 장면은 두 사람의 아픔이 고스란히 느껴지며 이 날 방송의 하이라이트를 장식했다. 특히 우도환의 찰나의 감정 변화 연기가 보는 이들의 가슴을 아리게 만들었다. "어깨 피라"며 미안함을 전하는 말에 묻어두었던 서운한 감정이 튀어나와 우도환의 눈가가 촉촉해진 것. 하지만 이내 감정을 추스르고 친구를 외면하며 캐릭터의 아픔을 극대화했다.
 
이처럼 우도환은 세상에 믿을 수 있는 사람은 할머니와 친구들 밖에 없는 고등학생 동철로 순수하게 간직해온 우정이 무너지는 과정을 설득력 있게 그려내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단 3회 방송만으로도 우도환에게 기대가 모아지는 이유다.
 
한편, 우도환, 옥택연, 서예지, 조성하 등이 출연하는 OCN 오리지널 드라마 '구해줘'는 매주 토, 일요일 밤 10시 20분 방송된다.


글 하나영 기자 / hana0@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구해줘 , 우도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