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유아인, 모 트위터리안의 "'연예인 하기 힘드시죠?" 멘션 인용
기사입력 : 2017.11.25 오전 9:42
유아인 / 사진: 유아인 트위터 캡처, 더스타DB

유아인 / 사진: 유아인 트위터 캡처, 더스타DB


유아인이 누리꾼들과 설전을 벌였다.


25일 새벽 유아인으로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가 뜨거웠다. 그가 트위터를 통해 여러 트위터리안들과 키보드 배틀을 벌였기 때문, 유아인은 여러 트위터리안의 멘션에 대응하며 그들의 말에 반박했다.


이런 상황에서 유아인은 "저들을 불쌍히 여기소서. 저 증오 마저 가엽게 여기소서. 저들을 구원하소서. 나를 구원하소서"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에 한 트위터리안은 "연예인하기 참 힘드시죠?"라며 "유아인 님의 본질은 변함없이 그 자리에 있는데, 사람들은 '젠더권력을 남용한다', '이상하다'라면서 각자 보고 싶은 대로 보고, 해석하고 싶은대로 해석하네요"라는 멘션을 보냈다. 


이를 본 유아인은 이를 인용해 "정작 자기들도 해석되는 것이 아프면서"라는 짧은 글을 남겼다.


한편 유아인은 최근 '애호박' 단어를 사용해 여혐 논란에 휘말렸다. 유아인은 "애호박드립에 애호박드립으로 성별 모를 영어 아이디님께 농담 한마디 건냈다가 마이너리티리포터에게 걸려 여혐한남-잠재적 범죄자가 되었다. 그렇다. 이곳에 다시 나타나는 게 아니었다. 애호박-현피로 이어지는 발상의 전환이 참으로 아름답고 자유로운 이 세계"라며 심경을 전했다.


글 더스타 하나영 기자 / hana0@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유아인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