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매드독' 홍수현 "좋은 작품 위해 노력했던 시간, 오래 기억할 것"
기사입력 : 2017.12.01 오후 4:09
사진: 홍수현 / 콘텐츠와이 제공

사진: 홍수현 / 콘텐츠와이 제공


배우 홍수현이 전에 없던 흑화 연기에 마침표를 찍었다.


1일 오전, 홍수현이 소속사 콘텐츠와이의 공식 영상 채널을 통해 ‘매드독’ 종영 소감을 전하며 아쉬워하는 시청자들의 마음을 달랬다.


홍수현은 “촬영하는 동안 시간이 너무 빨리 지나간 것 같아 아쉽기도 하지만, 좋은 작품을 만들기 위해서 많은 사람들이 한마음으로 노력했던 시간들이라 그만큼 더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것 같다”라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동안 ‘매드독’과 ‘차홍주’를 사랑해주시고, 관심 보내주신 모든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린다”라며 진심 어린 감사의 인사도 잊지 않았다.


지난 30일 종영한 KBS 2TV ‘매드독’에서 홍수현은 비행기 참사의 진실을 은폐하려 점점 흑화 되어가는 ‘차홍주’의 모습을 리얼하게 그려내며 하드캐리 열연을 펼쳤다. 극 초반, 자신이 믿고 따르던 선배 최강우(유지태 분)의 가족을 사고 비행기에 태웠다는 죄책감에 눈물을 보인 것과 달리, 극이 후반부로 치달을수록 강우가 속한 매드독 팀을 잡으려 매서운 전략을 세우는 등 소름 유발자로 등극해 몰입도를 높인 것.


특히 홍수현은 차홍주가 변해감에 따라 눈빛과 감정에 디테일한 노력을 기울이며 마지막까지 캐릭터 완성에 심혈을 기울였다. 8주의 방송 기간 동안 친근함부터 냉혹함까지 입체적인 캐릭터 표현으로 다시 한 번 ‘믿고 보는 배우’임을 입증하며 호평을 받았다.


한편, 2017년 한 해 동안 드라마부터 예능 출연, 화보, MC까지 다양한 활동을 쉼 없이 이어온 홍수현은 당분간 휴식을 취하며 차기작을 검토할 예정이다.


글 더스타 장은경 기자 / eunkyung@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매드독 , 홍수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