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그냥 사랑하는 사이' 이준호, 연기 포텐 터졌다
기사입력 : 2017.12.12 오전 11:15
그냥 사랑하는 사이 이준호 / 사진: 그냥 사랑하는 사이 방송 캡처

그냥 사랑하는 사이 이준호 / 사진: 그냥 사랑하는 사이 방송 캡처


'그냥 사랑하는 사이' 이준호의 연기 포텐이 제대로 터졌다.


지난 11일 첫 방송된 새 월화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에서 이준호는 꿈도 희망도 없이 그저 하루살이처럼 밑바닥 인생을 살아가는 '이강두' 역할을 맡았다.


전작인 KBS 2TV '김과장'에서 큰 호평을 받았던 터라, 이준호의 첫 주연작에 대한 기대가 높았다. 이준호는 이러한 기대에 부흥이라도 하듯 '그냥 사랑하는 사이' 첫화부터 소름 돋는 열연을 펼쳐 화제를 모았다.


슬픔이 서려있는 눈빛부터 거친 말투와 행동까지 이준호는 뒷골목 인생을 살아가는 이강두 그 자체였던 것은 물론, 한층 깊어진 목소리와 흠잡을 데 없는 발성, 딕션으로 시청자들의 귀까지 사로잡았다.


이준호는 임금을 지불하지 않으면서 앓는 소리만 하는 공사 현장 관리인에게 "우린 개뿔 누린 게 없는데 그 놈의 고통분담은 왜 매번 하바리 취급 받는 우리가 해야 되냐고! 일한 만큼 내놓으라고"라고 일갈하고 주먹을 날리며 첫 등장했다.


이어 윤세아(마리 역)의 사주를 받고 청유건설 이사를 찾아가 "감정적으로 가지 맙시다. 계산만 하자고 계산만. 그게 당신들이 잘하는 짓이잖아"라고 위협한 후 합의금을 받아내, 돈이면 다하는 쓰라린 인생의 민낯을 보여줬다.
 
하필 청유건설은 이준호가 과거 겪었던 끔찍한 붕괴 사고와 연관된 회사였고, 이를 계기로 과거의 상처가 현재로 소환됐다. 이후 이준호는 일부러 청유건설이 주관하는 공사 현장의 인부로 들어가, 그 속내에 대한 궁금증을 더했다.


'그냥 사랑하는 사이' 방송 말미에는 늦은 밤 홀로 공사장을 찾아, 붕괴 사고 희생자를 기리는 추모비를 망치로 때려부수기까지 했다. 울분에 찬 표정으로 사정없이 망치를 휘두르며 강렬한 엔딩을 선사해 향후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그냥 사랑하는 사이'는 인생을 뒤흔든 사고에서 극적으로 살아남은 두 남녀가 서로의 상처를 보듬어가는 과정을 담은 작품이다. 매주 월화 밤 11시 방송.


글 더스타 하나영 기자 / hana0@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그냥사랑하는사이 , 이준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