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추신수 "아내 하원미, 저만 믿고 좋아해준 사람"
기사입력 : 2018.01.08 오전 11:04
추신수 추신수 아내 하원미 러브스토리 / 사진: '이방인' 방송 캡처

추신수 추신수 아내 하원미 러브스토리 / 사진: '이방인' 방송 캡처


추신수·추신수 아내 하원미 씨의 러브스토리가 공개됐다.


7일 방송된 '이방인'에서 추신수 아내 하원미 씨는 추신수가 부상으로 팔꿈치 수술을 받았던 2007년을 떠올리며 "미국 생활을 접고 한국으로 돌아오려고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추신수 아내는 "병원에서 정밀 검사를 받으니 실명할 수도 있다고 하더라. 집에 가는 길에 남편에게 '나 눈이 안 보이면 어떻게 하지' 물었더니, '너 때문에 야구를 하는데 네가 눈이 안 보이면 야구를 그만두고 내 눈을 너한테 줄게'라고 했다"고 말해 뭉클함을 안겼다.


추신수와 추신수 아내는 추신수가 마이너리그에 있을 당시 추신수의 은사님 아들의 소개로 지금의 아내와 만났고, 첫눈에 반해 고백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한 TV프로그램에서 추신수는 "아내가 제가 아무것도 없을 때 오로지 저만을 믿고 좋아해 준 사람이다. 만약 제가 늦게 아내를 만났다면 지금과 같은 믿음도 없고, 결혼도 못했을 거다"라며 아내에 대한 사랑을 드러냈다.


한편 이날 추신수-하원미 부부는 3일간 피자 한 판으로 버텼던 마이너리그 시절을 고백하며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글 더스타 장은경 기자 / eunkyung@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추신수 , 추신수아내 , 하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