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비
'궁합' 연우진, 야심찬 능력남 변신 "송화옹주는 내 꺼"
기사입력 : 2018.02.05 오전 9:47
사진 : 영화 '관상' 연우진 스틸 /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영화 '관상' 연우진 스틸 /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궁합>(홍창표 감독, 주피터필름 제작)의 연우진이 심쿵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궁합>은 조선 최고의 역술가 서도윤이 혼사를 앞둔 송화옹주와 부마 후보들 간의 궁합풀이로 조선의 팔자를 바꿀 최고의 합을 찾아가는 역학 코미디.

영화 <궁합>에서 부마 후보들의 송화옹주 쟁탈전의 첫 후보 역할을 맡은 연우진은 2010년 드라마 [신데렐라 언니]로 데뷔한 이래 8년 째 꾸준한 연기활동으로 사랑 받고 있다. 특히 최근 드라마 [이판사판]에서는 판사 사의현 캐릭터를 맡아 정의로운 이미지를 완벽하게 소화했다. 그런 그가 <궁합>에서는 180도 달라진 이미지로 스크린 컴백한다.

극 중 야심찬 능력남 윤시경 역할을 맡아 카리스마와 섹시함을 겸비한 매력을 선보일 연우진은 “’궁합’이라는 소재가 기존 한국 영화에서 보지 못한 소재라는 점이 끌렸다. 시나리오도 굉장히 독특하고 다양한 인간군상이 등장해 흥미로웠다”며 출연 이유를 밝혔다.

그는 이어 “이승기 같은 형이 있음 좋을 것 같다. 정말 따뜻하고 좋은 배우다. 촬영 현장 역시 좋은 기운을 많이 받았다”라며 ”흥미롭고 짜임새 있게 만든 시나리오에 밝고 유쾌한 리듬감까지 가미되어 남녀노소가 좋아할 수 있는 영화가 탄생한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관상> 제작진의 역학 시리즈 그 두 번째 작품으로 대한민국 관객 모두가 기다리고 있는 영화 <궁합>은 오는 2월 28일 개봉예정이다.


글 더스타 성진희 기자 / geenie623@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한국영화 , 궁합 , 연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