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뮤직
선미 가족사 공개…신동, 과거 선미와 인연 공개하며 눈물
기사입력 : 2018.02.06 오전 10:39
선미 가족사 공개 / 사진: tvN '토크몬' 방송 캡처

선미 가족사 공개 / 사진: tvN '토크몬' 방송 캡처


선미 가족사 공개에 신동이 눈물을 흘렸다.


지난 5일 방송된 tvN '토크몬'에는 선미가 게스트로 출연, 자신의 가족 이야기를 처음으로 밝혔다. 선미 가족사로 인해 가수가 된 고백을 전한 것.


선미는 "이 이야기를 하지 않으려고 했다. 사실 연예인이 되려고 했던 이유는 아빠 때문이었다"며 "초등학교 때, 남동생 둘과 나랑 아빠 넷이 살았는데, 아버지가 편찮으셨다"고 운을 뗐다.


이어 "상태가 계속 나빠지셨고, 많이 악화되어 병원으로 옮겼고, 가정 형편이 점점 어려워졌다"며 "내가 가장이었는데, 아빠는 움직이지도 못했기 때문에 내가 어떻게 이 상황을 해결할까 고민했다"고 말했다.


어려운 환경에도 밝은 선미를 보면서 선생님들은 '선생님'이 되는 것을 추천했지만, 선미는 "선생님이 되려면 10년 이상을 공부해야된다는 생각에 연예인이 되어야겠다고 생각했다. 어린 나이에 그게 가장 돈을 빨리 벌 수 있는 방법이라고 생각했다"고 했다.


선미는 이에 오디션을 보러 다니고, 14살 때 JYP 오디션에 합격했다고 말하며 "내가 연습생이 되니 아빠를 간병할 사람이 없어, 어린 동생들이 간병했다. 빨리 연습해서 데뷔를 해야 하니까 연습에 매진할 수 밖에 없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아버지가 투정 어린 문자를 보내셨고, 항상 답장을 해드렸는데 나도 연습생을 하는 것이 힘들다 보니까 마지막으로 보내신 문자에 답장을 못했다. '먼저간다'는 문자에 아빠가 또 투정 부린다고 생각하고 답장을 안 했는데, 다음 날 돌아가셨다"고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선미 가족사 공개 후, "이런 이야기를 한 적이 없다. 지금은 동생들이랑 엄마랑, (새)아버지와 같이 살고 있어서 이야기를 못했는데, 이제는 정말 내 아버지고 어머니고 하니까 말씀드려도 될 것 같다"고 해 보는 이들의 눈시울을 적셨다.


이를 들은 신동은 과거 선미와의 인연을 공개하며 눈물을 보였다. 선미가 오디션을 볼 당시 신동도 오디션을 보러다닌 경험을 전하며 "저는 그 때 스무살이라서, (선미가) 어려서 지하철 역까지 데려다 주곤 했었다. 그 때 제가 선미에게 '어떤 가수가 되고 싶어?'라는 질문을 했는데, 대답도 잘 안하고 까칠했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회상했다.


이어 "아직도 기억한다. 긴 생머리를 하고 지하철 끝으로 가서 기대고 서 있어서 어두운 아이라고 생각했다"면서 "제가 괜한 오해를 하고 있었구나 싶어서 미안하다"고 말하며 다시 눈물을 보였다.


글 더스타 하나영 기자 / hana0@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선미 , 신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