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라디오스타 오지호 "'미인'때 90% 벗었다…공사비 많이 들어"
기사입력 : 2018.02.08 오전 10:21
라디오스타 오지호 / 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라디오스타 오지호 / 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라디오스타 오지호가 첫 주연작 <미인> 비하인드스토리를 밝혔다.


7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MC들은 "영화사에 길이 남을 베드신을 찍었다던데? 그때 수위로 파격적이었다"고 언급했다.


그러자 오지호는 "영화도 부담스러운데, 베드신도 90% 정도 다 벗었다"고 고백했다.


MC들은 "의상비가 많이 안 들었겠다"고 너스레 떨었고, 이에 오지호는 "'공사비'가 많이 들었다"고 받아치며 웃었다. '공사'는 영화 등의 촬영 중 배우들이 신체 부위를 가리는 작업을 가리킨다.


오지호는 "베드신이 힘들었던 기억 밖에 없다. '미인'이란 영화는 몸의 예술을 표현하는 것이라 안무가도 있었다. 일반 에로 영화가 아니라 터치를 하더라도 안무처럼 했다"고 털어놨다.


오지호의 공사 에피소드에 MC 차태현은 영화 <엽기적인 그녀> 때를 언급했다. 그는 자신은 베드신 경험은 없고, <엽기적인 그녀>의 샤워신 촬영 당시 "베드신도 아니니까 ('공사'를) 하는 줄도 모르고 그냥 바가지로 가렸다"며 웃었다.


글 더스타 장은경 기자 / eunkyung@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라디오스타 , 오지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