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뮤직
육지담 빙의글 뭐길래?…"강다니엘 연락 안 받는다"
기사입력 : 2018.02.14 오전 9:05
육지담 빙의글 / 사진: 육지담 인스타그램

육지담 빙의글 / 사진: 육지담 인스타그램


육지담 빙의글을 본 워너원 팬들이 항의했다.


육지담은 14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스토킹 불법 아니냐. 어이가 없다"며 한 블로그의 글을 캡처해 올렸다. 육지담은 해당 글이 자신의 이야기임을 암시했다.


육지담이 캡처한 글은 팬들 사이에서 성행하는 강다니엘 '빙의글'(좋아하는 스타를 대상으로 쓴 픽션)이었다. '강다니엘 빙의글'이 육지담과 강다니엘의 연애사를 주제로 한 것으로 자신을 스토킹했다는 주장이 담긴 것으로 추정된다.


육지담은 "강다니엘은 DM(다이렉트 메시지) 보내라"고 하더니 "감당이 안 돼서 다 못 읽었다"며 분노를 표했다.


이에 워너원 팬들이 해명을 요구하자 "맨 정신 맞으니 그만하라" "워너원의 강다니엘과 하성운의 연락처밖에 없는데 연락을 안 받아서 그렇다" 등의 애매모호한 말들을 쏟아냈다.


이후에도 육지담은 알 수 없는 자음들을 나열하거나 "누구보다 별 짓을 다했다. 책임 질 자신 있으니까 이러는 거다. 죽는 꼴 보기 싫으면 누구라도 나와라. 약속을 한 사이인데 그것들도 안 지키는 거냐. 둘의 문제면 둘이 해결" 등의 불명확한 장문의 글을 써 논란을 가중시켰다.


문제가 계속되자 빙의글을 연재해 오던 누리꾼은 "어떤 유명한 분이 제 블로그 캡처뜨고 조롱한다"며 자신이 좋아하는 강다니엘에게 문제될까 블로그를 닫기로 결정했다는 글과 함께 자신의 블로그를 폐쇄했다.


워너원 팬들은 육지담의 인스타그램에 "망상이다" "술 마셨냐" 등의 글로 항의했다. 육지담은 이에 맞서 "그만해라. 맨정신 맞다" 등의 글로 맞받아쳤다.


현재 육지담은 해당 글들을 삭제한 상태다. 하지만 누리꾼들은 육지담과 강다니엘의 관계를 궁금해하며 양측의 정확한 입장을 요구하고 있다.


한편 육지담은 케이블채널 엠넷 '쇼미더머니' '언프리티 랩스타' 등 다수의 힙합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글 더스타 장은경 기자 / eunkyung@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육지담 , 강다니엘빙의글 , 육지담강다니엘 , 강다니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