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김현숙 "'추리의여왕2' 지상파 최초 시즌제, 대단한 일"
기사입력 : 2018.02.26 오후 3:06
추리의여왕2 김현숙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추리의여왕2 김현숙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배우 김현숙이 지상파 최초 시즌제 드라마 탄생에 감탄했다.


김현숙은 26일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KBS 새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 시즌2' 제작발표회에서 "지상파에서 주인공이 바뀌는 시즌제는 있어도 주인공이 그대로 가는 시즌제는 '추리의 여왕'이 최초라고 한다"며 놀라워했다.


김현숙은 tvN 시즌제 드라마 '막돼먹은 영애씨'의 주인공으로서 수 년째 활약했다. 그는 지상파 시즌제와 케이블 시즌제의 차이점에 대해 "주인공이 드라마와 캐릭터를 좋아해야 하고, 출연료의 차이도 있을 것 같다"면서 너스레를 떨었다.


김현숙은 이어 "'추리의 여왕2'는 추리물인데도 자극적이지 않은 소재로 시즌2까지 왔다는 것은 대단한 일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추리의 여왕 시즌2'는 장바구니를 던져버린 설옥과 막강한 추리군단을 거느리고 돌아온 완승이 크고 작은 사건을 해결하며 숨겨진 진실을 밝혀내는 생활밀착형 추리드라마다.


'추리의 여왕 시즌2'는 2월 28일(수) 밤 10시 첫 방송된다.


글 더스타 장은경 기자 / eunkyung@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추리의여왕2 , 김현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