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비
연우진, 영화 '궁합'서 색다른 연기변신 성공 "강렬 야망캐"
기사입력 : 2018.03.08 오전 9:51
사진 : 연우진 / 점프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연우진 / 점프엔터테인먼트 제공


연우진이 영화 ‘궁합’을 통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영화 ‘궁합(감독 홍창표)’은 개봉 7일째가 되는 지난 6일 누적 관객 수 100만 명을 돌파했다. 최근 3년간 개봉한 한국 영화 로맨스 장르 중 최단기간에 이뤄낸 성과로 흥행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극 중 뚜렷한 존재감을 펼친 연우진에 대한 관심 역시 급증하고 있다.

연우진은 훤칠한 외모와 문무를 겸비한 사헌부 감찰 윤시경 역을 맡았다. 윤시경을 한마디로 표현하면 ‘야심찬 능력남’이다. 강력한 부마 후보이기도 한 그는 자신의 출세를 위해서라면 물불을 가리지 않는 인물.

무엇보다 연우진은 ‘멜로 장인’이라는 수식어답게 드라마 ‘7일의 왕비’, ‘연애 말고 결혼’ 등 다수의 멜로 작품에서 달달하고 부드러운 매력을 발산하며 두각을 나타내왔다. 하지만 ‘궁합’에서는 다르다. 야심에 불타오르거나 비릿한 미소를 짓는 모습들이 뇌리에 깊게 박힐 정도로 윤시경 캐릭터를 완벽 소화하며, 기존 이미지를 과감하게 부쉈다.

실제 ‘궁합’을 관람한 많은 관객들이 “연우진이 다시 보인다”, “다음 영화에서는 더욱 강한 캐릭터로 만나고 싶다”라며 뜨거운 반응을 쏟아내고 있다. 뿐만 아니라 연우진은 로맨틱 코미디 장르에 무게감을 실어주는가 하면, 색다른 모습으로 신선한 재미까지 안기며 연기 변신에 성공했다는 평이 지배적이다. 이처럼 ‘궁합’의 흥행몰이에 있어 제 몫을 하고 있는 연우진의 향후 행보에도 자연스레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연우진은 이번 주말 ‘궁합’ 무대인사에 참석해 홍보에 박차를 가할 예정. 또한 오늘(8일) CGV 청담씨네시티에서는 연우진, 안소희 주연의 단편영화 ‘아노와 호이가(감독 이재용)’ 특별 상영회와 관객과의 대화를 개최한다. 영화 본편은 행사 종료 후인 오후 10시 랑콤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다.


글 더스타 성진희 기자 / geenie623@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한국영화 , 연우진 , 궁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