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샘해밍턴 아내 사과, "경솔한 행동 반성…반려견 소중한 가족"
기사입력 : 2018.04.09 오전 11:29
샘해밍턴 아내 사과 / 사진: 윌리엄 인스타그램

샘해밍턴 아내 사과 / 사진: 윌리엄 인스타그램


샘해밍턴 아내 사과 글을 게재했다.


지난 8일 샘해밍턴 아내는 자신이 관리 중인 윌리엄 해밍턴 인스타그램 계정에 "안녕하세요. 윌리엄 엄마입니다"라는 제목으로 사과문을 게재했다.


해당 글에서는 "경솔한 행동으로 실망감을 안겨드려 죄송하다. 정말 깊이 반성하고 있다. 13년 동안 희로애락을 함께 한 만두와 가지는 저희 집에 없어서는 안 될 소중한 가족"이라고 말하고 있다.


이어 "제 잘못으로 저희 가족을 비롯한 다른 분들이 상처받지 않게 신중을 기하겠다. 앞으로 아이들에게 모범이 되는 엄마가 될 수 있게 몇 번이고 행동을 돌아보고 배우는 자세로 육아하겠다.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 드립니다"라며 거듭 사과의 뜻을 전했다.


앞서 샘해밍턴 아내는 윌리엄 인스타그램 계정에 "살아있는 장난감 절친인 만두와 가지를 소개합니다"라며 "배변을 가리지 못해서 교육 중이니 이상하게 생각하지 마세요"라는 글과 함께 윌리엄이 반려견들을 괴롭히는 듯 보이는 동영상을 게재해 논란이 불거졌다.


샘해밍턴 아내 사과 글에 누리꾼들은 "아이까지 낳으신 분이 반려견을 살아있는 장난감으로 표현한게 놀라웠다. 사과글 올린 것처럼 인지해줬으면 좋겠다", "앞으로가 중요하죠", "방송에 나오지 마세요", "때리는 애도 싫고 그걸 웃기다고 동영상 찍는 엄마는 최악"이라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샘해밍턴은 아들 윌리엄과 함께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 중이다.


글 더스타 하나영 기자 / hana0@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샘해밍턴 , 윌리엄 , 슈퍼맨이돌아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