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나의아저씨' 이지은 "논란 만드는 여주인공, 사건도 독특해"
기사입력 : 2018.04.11 오후 3:15
나의 아저씨 아이유 / 사진: tvN 제공

나의 아저씨 아이유 / 사진: tvN 제공


아이유(이지은)가 '나의 아저씨'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tvN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 기자간담회에는 배우 이선균, 이지은, 박호산, 송새벽, 김원석 감독이 참석했다.


아이유는 한참 바쁠 때인 작년, '나의 아저씨' 시놉시스를 받았다고 했다. 아이유는 "대본을 4부까지 읽어봤을 때 글은 재미있었지만, 제가 잘 해낼 수 있을지 걱정됐고 해보지 않은 캐릭터여서 확답을 드리지 못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아이유는 이어 "미팅 때 감독님이 '이 작품을 끝냈을 때 지은씨가 성장하고 많은 것을 배울 거라고 확신한다'고 말씀해주셨다. 이 말에 (감독님에게) 신뢰가 갔다. 저는 아직도 이 말을 믿어의심치 않는다"고 작품 선택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아이유는 "지안이가 극 초반 모든 논란과 문제를 만들고 다니는 독특한 여자주인공이다. 밝고 건강한 캐릭터가 아니라서 여주인공이 만들어가는 사건도 독특하다"면서 "지안이의 행동에 정당성을 부여하기 보다는 객관적으로 다룬다는 게 독특하고 흥미진진하게 느껴졌다. 내가 이 캐릭터를 잘 소화한다면 스스로 성장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16부작 '나의 아저씨'는 삶의 무게를 버티며 살아가는 아저씨 삼 형제와 거칠게 살아온 한 여성이 서로를 통해 삶을 치유하게 되는 이야기. 현재 6회까지 방영됐으며 11일(오늘) 7회가 방송될 예정이다.


글 더스타 장은경 기자 / eunkyung@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나의아저씨 , 이지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