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이지혜 대한항공 갑질 논란에 소신발언…"작별해야 할 것 같다"
기사입력 : 2018.04.16 오후 12:22
이지혜 대한항공 / 사진: 이지혜 인스타그램

이지혜 대한항공 / 사진: 이지혜 인스타그램


이지혜 대한항공 조현민 전무의 갑질 논란에 대해 일침을 가했다.


16일 이지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대한항공 항공기 사진을 게재하며 "이제 대한항공과 작별해야 할 것 같다. 안녕"이라며 "아시아나로 갈아 타야지"라는 글을 남겼다.


이는 최근 대한항공 조현민 전무 갑질 논란에 대한 일침으로 보인다. 조현민 전무는 광고대행사 팀장과 회의를 하던 중 자신의 의견에 대해 언급하면서 컵을 던져 물을 뿌렸다는 논란에 휘말렸다.


이에 조 전무의 대한항공 직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서 자신의 불찰을 사과했지만 MBC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사과를 하면서 "물을 뿌린 게 아니다. 밀친 것 뿐"이라며 황당한 해명을 내놓고 책임을 회피해 논란이 더욱 가중되고 있다.


대한항공 갑질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조현민 전무의 대한항공 조현아 전 부사장은 기내에서 박창진 사무장을 폭행하고 항공기를 되돌리게 한 이른바 '땅콩회항' 사건으로 국민적 비난을 받았다.


특히 조현아 부사장은 최근 호텔 사업을 총괄하는 사장으로 복귀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은 계속될 전망이다.


글 더스타 하나영 기자 / hana0@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이지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