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 달달+시크美로 여심 장악
기사입력 : 2018.06.08 오전 9:43
사진 : 박서준 /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캡쳐

사진 : 박서준 /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캡쳐


박서준이 냉온을 넘나드는 매력으로 안방극장 여심을 휘어잡았다.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극본 정은영, 연출 박준화)’에서 나르시시스트 부회장 ‘이영준’ 역을 맡은 박서준이 때론 달달하게, 때론 시크하게 밀당 작전을 펼치며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사로잡은 것.

지난 7일 방송된 2회에서는 퇴사를 결심한 미소(박민영 분)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영준의 모습이 그려졌다. 프로포즈를 거절 당한 사실을 유식(강기영 분)에게 털어놓은 뒤, ‘연애’를 먼저 시도하라는 조언을 얻고 실행에 옮겼다. 영준은 생전 가지도 않던 회식자리에 참석해 미소를 다정하게 챙기는가 하면, 집까지 바래다주는 스윗함을 보이는 등 이전에 없던 ‘로맨틱가이’ 매력을 어필하며 보는 이들을 설레게 했다.

그런가 하면, 영준은 자신의 “연애해주겠다”는 고백에도 단칼에 거절을 하는 미소의 태도에 결국 퇴사를 받아들이는 듯 급변한 반응을 보여 흥미를 자아냈다. 하지만 이 또한 미소의 마음을 잡기 위한 영준의 빅픽처. 이후 후임 비서 지아(표예진 분)의 서툰 업무를 두고 인수인계 똑바로 하라며 미소에게 쌀쌀맞게 구는가 하면, 사적인 이야기는 삼가도록 하자며 선을 긋는 등 이전과 180도 달라진 냉랭한 태도로 미소의 마음을 뒤흔들었다.

이처럼 다정함과 시크함을 오가며 미소는 물론 시청자들까지 쥐락펴락한 영준은 극 후반 놀이공원에서 미소에게 깜짝 이벤트를 선사하는 모습으로 달달한 로맨스의 서막을 알리며 안방극장의 심박수를 최대치로 끌어올렸다.

이날 방송에서 박서준은 달달한 멜로 눈빛과 카리스마 냉철 눈빛을 오가며 시청자들을 푹 빠져들게 만들었다. 섬세한 완급 조절이 묻어나는 감정 연기로 로맨스 텐션을 자극, 설렘을 증폭시킨 것. 시크함과 달달함을 넘나드는 변화무쌍한 연기를 펼치며 ‘로코장인’의 위엄을 증명해내고 있는 박서준의 활약에 더욱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박서준이 출연 중인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시청자들의 호평 속에 2회 시청률 평균 5.4%, 최고 6.5%(케이블, 위성, IPTV를 통합한 유료플랫폼 전국 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순항 중이다.


글 더스타 성진희 기자 / geenie623@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드라마 , 김비서가왜그럴까 , 박서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