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이영자x최화정, "촬영 끝나도 남은 음식 다 먹어"…'밥블레스유' 기대 UP
기사입력 : 2018.06.18 오후 5:16
이영자 최화정 송은이 김숙 '밥블레스유' 출연 / 사진: 올리브TV '밥블레스유' 제공

이영자 최화정 송은이 김숙 '밥블레스유' 출연 / 사진: 올리브TV '밥블레스유' 제공


'밥블레스유'에 이영자 최화정이 출연한다.

1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올리브TV '밥블레스유'의 제작발표회에 황인영 PD, 방송인 최화정, 이영자, 송은이, 김숙이 참석했다.

'밥블레스유'는 전국에서 배달된 '애매하고 사소한 생활 밀착형 고민'들을 언니들만의 방식으로 함께 공감하고 '맞춤형 음식'으로 위로해주는 신개념 푸드테라피 '먹부림+고민풀이' 토크쇼다. 특히 '밥블레스유'는 올리브TV와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의 공동 기획으로 제작됐다. 송은이와 김숙, 최화정과 이영자가 함께 네 사람의 전문 분야인 먹방과 사연 해결을 결합한 신개념 프로그램을 기획했다.

이날 제작발표회에서 황인영 PD는 "밥은 영양소뿐 아니라 먹고 사는 이야기가 담겨 있다. 감정이 담기는 음식 프로그램을 하고 싶었는데 송은이 기획자를 중심으로 출연진들이 모였다고 듣고 함께 하게 됐다"며 "사연에 어울리는 음식을 추천하고 먹는 프로그램이다"라고 설명했다.

송은이는 "메뉴는 그 상황, 고민에 따라서 토크를 충분히 한 후 먹을 것을 결정한다. 맛있게 공수하는 것이 목표다. 저는 배달 어플 같은 역할을 한다. 출연진들보다 스태프들과 더 많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며 "토크가 될 수 있게 이야기를 던져주고, 음식점을 알아보는 역할을 한다"며 기획자로서 책임감을 전했다.

특히 최화정과 이영자는 촬영이 끝난 뒤에도 자리를 뜨지 않고 남은 음식을 다 먹는다는 후문이 전해져 '밥블레스유'에서 선보일 그들의 음식 철학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출연진 네 사람은 "처음이자 마지막이 되지 않을까 싶다"며 실제 자신들의 모습을 가감 없이 보여줄 것을 약속했다.

한편 네 여자의 특별한 먹부림+고민해결 토크쇼 '밥블레스유'는 오는 21일 밤 9시 올리브TV에서 방송된다.


글 더스타 / thestar@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밥블레스유 , 이영자 , 최화정 , 송은이 , 김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