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양세종, '나의 나라' 무사 수휘役 확정…'첫 사극 주연'
기사입력 : 2018.12.18 오후 3:38
양세종 나의나라 캐스팅 / 사진: 굳피플 제공

양세종 나의나라 캐스팅 / 사진: 굳피플 제공


양세종이 대형 액션사극 '나의 나라'에 출연한다.


2019년 하반기 방송 예정인 '나의 나라'(극본 채승대, 연출 김진원)에 탄탄한 연기력과 독보적인 매력을 지닌 배우 양세종이 합류한다.


'나의 나라'는 고려말과 조선시대 초기를 배경으로 한 액션 사극이다. 자신의 신념이 말하는 '나의 나라'를 두고 서로에게 칼끝을 겨누며 권력과 수호에 관한 욕망을 폭발적으로 그려낸 작품이다.


극 중 양세종은 무사 '서휘' 역을 맡아 연기 변신에 나선다. 이성계의 휘하로 북방을 호령했던 장수 서검의 아들로 불의와 타협하지 않으며, 한순간에 나락으로 떨어져 버린 시궁창 같은 일상에서도 웃음을 잃지 않는 매력적인 인물이다.  


2016년 '낭만닥터 김사부'로 데뷔한 양세종은 '사임당-빛의 일기', '듀얼', '사랑의 온도',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등을 통해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이며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했다. 장르물부터 로맨스까지 놀라운 캐릭터 소화력으로 작품의 완성도를 높여온 양세종의 저력은 이번 작품에서도 빛을 발할 예정이다.


여기에 이름만으로도 신뢰감을 높이는 제작진은 웰메이드 액션 사극의 탄생에 기대를 높인다. '그냥 사랑하는 사이', '참 좋은 시절',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 남자' 등에서 선보인 섬세한 감정 묘사와 높은 몰입도로 호평받는 김진원 감독이 연출을 맡아 감각적인 영상미를 선보인다. '감격시대:투신의 탄생', '마스터-국수의 신' 등 강력한 스토리라인 속 인물 간의 역동적인 관계와 굵직한 서사를 밀도 있게 그려내는 채승대 작가가 집필을 맡아 완성도를 끌어올린다.


오환민 책임프로듀서는 "고려말과 조선 초에 이르는 격동의 시기를 밀도 높은 서사 위에 스펙터클하고 스타일리시한 액션으로 펼쳐낼 것"이라며 "확고한 신념으로 대립하고 뜨겁게 부딪칠 인물들을 통해 '나의 나라'가 무엇인가에 관한 깊이 있는 울림을 전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믿고 보는' 배우 양세종과 채승대 작가의 역동적 서사, 김진원 감독의 디테일한 연출이 폭발적 시너지를 발휘할 액션사극 '나의 나라'는 2019년 하반기 중 방송된다.


글 더스타 하나영 기자 / hana0@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양세종 , 나의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