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양세종, 데뷔 첫 국내 팬 미팅 성료…"잊지 못할 소중한 순간"
기사입력 : 2018.12.31 오후 1:55
양세종, 데뷔 첫 국내 팬 미팅 성료 / 사진: 굳피플 제공

양세종, 데뷔 첫 국내 팬 미팅 성료 / 사진: 굳피플 제공


배우 양세종이 국내 첫 팬 미팅을 성료했다.

지난 23일 서울 강남구 슈피겐홀에서 배우 양세종의 데뷔 첫 국내 팬 미팅 '마음이 머무는 시간'이 개최됐다. 양세종은 타이틀부터 프로그램 기획, 팬들을 위한 역조공 선물까지 모든 과정에 직접 참여해 남다른 팬 사랑을 뽐냈다.

개그맨 유재필의 사회로 진행된 팬 미팅 첫 코너에서는 양세종이 출연한 작품에 관한 질문이 이어졌다. 이 코너에서 양세종은 첫 작품 촬영 현장에서 가장 신기했던 것부터 '듀얼' 속 성준과 성훈 중 팬들이 원하는 캐릭터의 눈빛을 재연하기도 했다. 이후 유재필이 SBS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관련 질문으로 실제 30세가 되기 전 이루고 싶은 것이 무엇인지 묻자, 양세종은 "다시 한번 팬 미팅을 진행해 팬분들과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싶다"고 밝혀 훈훈함을 자아냈다.

양세종 탐구영역 코너에서는 음성 변조된 지인들의 제보가 공개되면서 팬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이 코너에서는 양세종이 사실 힙합을 좋아하는 '힙합 덕후'라는 점을 비롯해 운동할 때 특이 집중하는 부위, 음식 주문 스타일까지 그의 새로운 모습들이 밝혀서 눈길을 끌었다.

이어진 2부에서는 팬들과 함께 하는 미션 빙고 코너가 진행됐다. 즉석에서 추첨을 통해 선택된 팬과 함께 신조어 맞추기부터 사랑해 게임, 질문하기 게임, 고요 속의 외침 등 다양한 게임을 진행, 빙고가 완성될 때마다 양세종이 직접 준비한 선물을 나눠줬다.

가장 뜨거웠던 순간은 양세종이 자필로 준비한 손편지 낭독 시간이었다. 양세종은 "아무것도 모르고 연기라는 것이 좋아서 시작하게 되었는데, 언제나 함께해주는 그대들이 있어서 큰 힘이 된다. 그대들이 있어서 장애물을 극복할 수 있었다"며 "제가 연기를 할 수 있는 그 날까지 그대들과 함께할 수 있기를"이라며 진심을 전했다.

그뿐만 아니라, 팬 미팅에서는 양세종의 깜짝 생일 파티가 마련됐다. 팬 미팅이 진행되는 도중 갑자기 현장의 모든 불이 꺼지고 생일 축하 노래와 함께 팬들의 손글씨로 완성된 스페셜 영상이 나왔다. 이에 양세종은 자신을 마음 깊이 응원해주는 팬들의 진심에 눈시울을 붉혔고, 노래 '사랑합니다'를 열창해 팬들의 응원에 화답했다.


팬 미팅이 끝난 후, 양세종은 팬 미팅에 참석한 모든 팬들에게 악수를 하며 아쉬움을 달랬으며, 몸이 불편한 팬을 위해 직접 무대 아래로 내려가 배웅을 해주는 다정한 면모를 보였다.

자신의 생일날 국내 첫 팬 미팅을 가진 양세종은 "절대 잊지 못할 소중한 순간이었다. 나에게는 정말 마음이 머물렀던 시간이 되었고, 팬분들도 같은 마음이길 바란다"며 감사를 전했다.

한편, 양세종은 차기작 JTBC '나의 나라'를 준비하고 있다.


글 더스타 이우정 인턴기자 / thestar@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양세종 , 팬미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