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황후의품격' 신은경, 최진혁 향해 총구 겨눴다…무슨 일?
기사입력 : 2019.01.09 오후 2:22
황후의품격 스틸컷 / 사진: 에스엠라이프디자인그룹 제공

황후의품격 스틸컷 / 사진: 에스엠라이프디자인그룹 제공


'황후의 품격' 최진혁과 신은격이 '극강의 총구 대치'를 선보인다.


9일 SBS '황후의 품격'(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 측은 신은경이 최진혁을 향해 총구를 겨누고 있는 스틸컷을 공개, 본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했다.


지난 방송에서 태후 강씨(신은경)의 은밀한 행보에 대한 진실을 캐내려는 천우빈(최진혁)과 황후 오써니(장나라)를 황실에서 쫓아내고자 천우빈을 독촉하는 태후의 모습이 담겼다. 천우빈은 민유라(이엘리야)를 동원, 태황태후(박원숙)를 살해한 유력한 범인으로 태후를 궁지에 몰아넣는가 하면, 소진공주(이희진)가 가지고 있던 태후의 페이퍼컴퍼니 관련 서류를 입수, 태후의 비자금을 추적해나갔다.


반면, 태후는 천우빈에게 "오써니를 맡긴 게 언젠데 그깟 계집 하나 못 구슬리고 미적거려"라면서 스캔들을 종용, 천우빈에 대한 믿음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이러한 상황 속 최진혁이 갑작스럽게 눈앞에서 총구를 겨누는 신은경으로 인해 당혹스러워하는, 살벌한 '총구 대치' 현장이 포착돼 시선을 모으고 있다.


극 중 태후가 천우빈이 가지고 있던 총을 꺼내 이마에 겨눈 것. 잠시 멈칫한 천우빈은 이내 평정심을 찾고 침착하게 대응하는 반면, 태후는 독기가 폭발한 날카로운 눈빛으로 천우빈에게 분노를 터트린다. 황제가 왜 천우빈을 좋아하는지 알겠다며 천우빈을 극찬했던 태후가 갑자기 천우빈을 향해 총구를 들이댄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제작진 측은 "천우빈은 황제 이혁의 무한 신뢰를 얻고 있을 뿐만 아니라 태후에게도 믿음을 받았던 터라 궁금증을 증폭시키는 장면"이라며 "태후의 갑작스런 도발 속에서 천우빈의 운명은 어찌될 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SBS '황후의 품격' 29, 30회 분은 9일(오늘) 밤 10시에 방송된다.


글 더스타 하나영 기자 / hana0@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황후의 품격 , 신은경 , 최진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