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톱스타 유백이' 김지석X전소민X이상엽, 예측불가 삼각 러브라인 방향은?
기사입력 : 2019.01.10 오전 10:14
'톱스타 유백이' 예측불가 삼각 로맨스 예고 / 사진: tvN '톱스타 유백이' 제공

'톱스타 유백이' 예측불가 삼각 로맨스 예고 / 사진: tvN '톱스타 유백이' 제공


김지석, 전소민, 이상엽이 삼각 러브라인을 펼치고 있다.

tvN '톱스타 유백이'가 유백(김지석), 오강순(전소민)-최마돌(이상엽)의 방심할 수 없는 예측불허 삼각 러브라인으로 흥미를 고조시키고 있다. 세 사람의 로맨스가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궁금증이 고조되는 가운데, 오는 11일 방송되는 9회에서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짜릿한 엔딩이 펼쳐질 것이라고 전해져 관심을 집중시킨다.

그동안 '톱스타 유백이'는 김지석-전소민-이상엽의 엇갈린 감정이 부딪히는 삼각 로맨스로 시청자들의 가슴을 울컥하게 했다. 특히, 세 사람의 섬세한 감정 연기는 극 중 유백-오강순-최마돌에 대한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세 사람의 완벽한 케미와 탄탄한 연기 내공으로 빚어진 시너지가 만든 심쿵 엔딩은 매번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바, 9회 방영분에서는 어떤 엔딩으로 안방극장을 설레게 할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톱스타 유백이' 제작진은 "9회 방송은 김지석-전소민-이상엽 삼각 로맨스의 종지부를 확실하게 찍을 중요한 사건이 시한폭탄처럼 펼쳐질 것"이라며 "보시면 절대 후회하지 않을 한 편의 동화 같은, 역대급 설렘 엔딩이 그려질 예정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tvN '톱스타 유백이'는 대형 사고를 쳐 외딴섬에 유배 간 톱스타 '유백'이 슬로 라이프의 섬 여즉도 처녀 '깡순'을 만나 벌어지는 문명충돌 로맨스로, 오는 11일(금) 밤 11시 9회가 방송된다.



글 더스타 이우정 인턴기자 / thestar@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톱스타유백이 , 김지석 , 전소민 , 이상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