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페셜
[현장 스케치] ITZY, JYP의 '新 보증수표' 될까
기사입력 : 2019.02.12 오후 6:06
데뷔 쇼케이스 무대에 선 ITZY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데뷔 쇼케이스 무대에 선 ITZY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JYP 대가족의 막둥이 ITZY. 멤버들 역시 소속사의 명성을 이어가는 것에 자신감을 내비쳤다.

12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신인 걸그룹 ITZY의 데뷔 쇼케이스가 열렸다. 쇼케이스 시작에 앞서 JYP 선배 아티스트들의 축하 영상이 공개됐다. 국내외에서 큰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수지, 2PM 준호, 갓세븐뿐만 아니라 JYP 원조 걸그룹 원더걸스의 유빈과 혜림, 데이식스, 박지민까지 ITZY에 애정 어린 축하를 보냈다.

이후 데뷔 디지털 싱글 'IT'z Different'의 타이틀곡 '달라달라' 무대가 이어졌다. 멤버들은 당찬 모습으로 '틴크러시'를 발산, 신인 걸그룹임에도 강력한 퍼포먼스와 비주얼로 셔터 세례를 받았다.

방송 경험이 있는 멤버들이 많은 만큼 이어진 포토 타임과 인터뷰에서도 멤버들의 능숙한 면모가 돋보였다. 오디션 프로그램 'K팝 스타'와 '식스틴' 출연 경험이 있는 채령은 단체 포토 타임에서 능숙하게 포토 라인을 정리했고, 신류진 역시 인터뷰 첫 답변자로 나서 차분한 육성으로 답했다.


포토 타임 이후 ITZY는 원더걸스의 'Irony', 미쓰에이의 'Bad Girl Good Girl', 트와이스의 'OOH-AHH하게' 릴레이 커버 댄스를 선보였다. 이들은 K팝 시장에서 대성공을 거뒀던 선배 아티스트의 무대를 통해 JYP 성공 계보를 이어갈 새 바람의 등장을 예고했다.

JYP에서 내놓는 네 번째 걸그룹이자, 막내 그룹인 만큼 포부도 당찼다. 'All in us'라는 구호에서 느껴지듯 누구든 좋아할 수밖에 없는, 모든 매력이 담긴 그룹이라는 이미지를 강조했다. 신류진은 "'괴물 신인'이라는 수식어를 듣고 싶다. 모든 면에서 ITZY의 뜻처럼 '모든 걸 다 갖춘 신인'이라는 말을 듣고 싶다"고 말했고, 채령은 "'ITZY는 ITZY하다'라는 말처럼 저희 이름 한 단어만으로도 다 설명이 되는 그룹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또한, "선배 걸그룹들이 다양한 부분에서 많은 매력을 보여주셔서 큰 사랑을 받으셨다. 저희 ITZY도 매력 하나하나 다 보여드릴 수 있고, 더 좋은 모습 많이 보여드릴 것"이라며 JYP 네 번째 걸그룹의 필요성을 어필했다.


ITZY는 데뷔곡 '달라달라'에 대해 "노래가 특이하고 생소하게 들리실 수 있지만, JYP답게 복고풍 매력도 담겼고, EDM, 하우스, 힙합 등 여러 장르가 섞여 있다. 누가 들어도 마음에 드는 구간을 찾으실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처럼 ITZY는 그룹명과 데뷔곡, 어느 부분에서도 우려하는 기색을 보이지 않았다. 걸그룹 명가의 노하우를 집결해 탄생한 걸그룹인만큼 올 한해를 'ITZY의 해'로 만들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글 이우정 인턴기자 / thestar@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ITZY , JYP , 걸그룹 , 데뷔 , 쇼케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