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세젤예' 김소연, 최명길과 묘한 기류 포착…무슨 사이?
기사입력 : 2019.03.25 오전 10:31
김소연, 최명길과 묘한 기류 포착 / 사진: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방송 캡처

김소연, 최명길과 묘한 기류 포착 / 사진: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방송 캡처


김소연이 최명길과 묘한 긴장감을 형성했다.

지난 23일 첫 방송을 시작한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극본 조정선, 연출 김종창)에서 김소연은 박선자(김해숙)의 둘째 딸이자 고학력, 고스펙, 고소득으로 무엇 하나 빠지는 것 없이 승승장구 하는 알파걸 '강미리' 역을 맡았다.

특히 24일 방송된 3, 4회에서는 강미리와 전인숙(최명길)의 묘한 기류가 포착돼 눈길을 사로잡았다. 회사 대표와 부장으로 인사하는 자리에서 전인숙을 바라보는 그녀의 눈빛은 예사롭지 않았다. 그리고 마주 선 두 사람 사이에는 왠지 모를 긴장감까지 감돌기도. 이처럼 앞으로 두 사람이 마주칠 때마다 심상치 않은 분위기가 계속해서 이어지게 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또한 지난 23일 방송을 통해 한태주(홍종현)의 셔츠로 갈아입고 미팅 장소로 갔던 강미리의 모습이 전파를 탔던 바, 그 셔츠로 인해 회사에 둘 사이를 오해하는 일이 발생했다. 팀원 중 한 명이 둘의 대화를 우연찮게 들었고, 대화 속에서 강미리의 "니 셔츠나 찾아가"라는 말을 듣게 되면서 오해 아닌 오해가 쌓인 것. 결국 강미리와 한태주는 셔츠를 돌려주기 위해 만났으며 두 사람 사이에 미묘한 분위기가 형성되면서 다음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 일으켰다.

한편, KBS 2TV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토, 일 저녁 7시 55분에 방송된다.


글 이우정 인턴기자 / thestar@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 김소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