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지창욱, tvN 새 드라마 '날 녹여줘' 출연 확정…제대 후 첫 작품은 '로코'
기사입력 : 2019.04.30 오전 10:01
지창욱 '날 녹여줘' 출연 / 사진: 글로리어스 제공

지창욱 '날 녹여줘' 출연 / 사진: 글로리어스 제공


지창욱이 제대 후 첫 작품으로 tvN '날 녹여줘'의 출연을 확정했다.


30일 tvN 새 드라마 '날 녹여줘'(극본 백미경, 연출 신우철) 측은 올 하반기 방송을 앞두고, 지창욱의 출연 소식을 알려 완벽해진 흥행 조합을 예고했다.


'날 녹여줘'는 24시간 냉동 인간 프로젝트에 참여한 남녀가 미스터리한 음모로 인해 20년 후 깨어난 뒤, 생존하기 위해선 평균 체온 31.5°를 유지해야 한다는 부작용과 가슴이 뜨거워지는 설렘 사이에서 아슬아슬한 줄타기를 하게 되는 발칙한 해동로맨스.


극 중 지창욱은 냉동인간이 되었다 깨어난 예능국 스타 PD 마동찬을 연기한다. 만들었다 하면 대박을 터뜨리는, 시대의 트렌드를 읽을 줄 아는 방송국의 능력자다. 본인이 제작한 방송 '냉동 인간 프로젝트'에 직접 참여하게 되어 24시간만 냉동됐다가 깨어날 예정이었지만, 눈을 떴을 땐 20년이 지나있었다. 부모님과 동생, 방송국 선후배와 연인 등 모두가 20살의 나이를 더 먹는 동안 늙지 않고 20년 전 모습 그대로 깨어나는 바람에 완벽한 피지컬과 잘생긴 얼굴이 강제로 박제돼버렸다.


이러한 설정은 2년간의 군대 공백에도 변함없는 비주얼을 자랑해 팬들을 놀라게 한 지창욱과 그야말로 싱크로율 200%의 캐스팅이라는 말이 절로 나온다.


지창욱은 지난 2017년 입대를 앞두고 가졌던 팬미팅에서 액션과 로코 중 다시 도전해보고 싶은 장르를 묻는 질문에 "제 체질은 로맨스"라며 "액션도 물론 다시 하고 싶지만 군 제대 후 로맨스 위주의 작품을 많이 해보고 싶다"고 답했다. 제대 후 어떤 작품을 차기작으로 선택할지 관심을 집중시키던 그는 첫 복귀작으로 '날 녹여줘' 출연을 확정 지으며 '수상한 파트너'에 이어 또 한 번 로코 장인의 면모를 보여줄 예정이다.


제작진은 "원조 만찢남 비주얼의 배우 지창욱이 뜨거운 가슴을 가진 남자 마동찬 PD 역을 만나 20년간 냉동됐던 미스터리와 로맨스를 해동시키며 시청자 여러분들의 마음도 녹일 것으로 기대가 크다"고 전하며 "2019년, 가슴이 뜨거워지는 해동 로맨스로 찾아올 '날 녹여줘'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지창욱의 출연으로 기대를 모으는 tvN 새 드라마 '날 녹여줘'는 올 하반기 방송 예정이다.


글 하나영 기자 / hana0@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지창욱 , 날녹여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