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김민정, 배우 레이블 'WIP' 전속계약 체결…감우성·유인영과 한솥밥
기사입력 : 2019.04.30 오후 1:35
김민정 WIP 전속계약 / 사진: WIP 제공

김민정 WIP 전속계약 / 사진: WIP 제공


김민정이 WIP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30일 WIP 측은 김민정과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WIP는 엔터테인먼트, F&B, Fashion & Culture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 중인 '에잇디크리에이티브'가 설립한 배우 전문 레이블로 감우성, 유인영, 정강희, 박신아 등이 소속돼 있다.


박철옥 WIP 대표이사는 "그간 드라마와 영화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연기 스펙트럼을 넓혀온 배우인 만큼 앞으로도 김민정 배우가 작품 활동에 집중할 수 있도록 WIP는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앞으로의 새 출발과 전환점을 응원하고, 많은 분들의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1990년 MBC 베스트극장 '미망인'을 통해 연기에 첫발을 내딛은 김민정은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활발한 연기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그는 매 작품마다 뛰어난 캐릭터 몰입력과 폭넓은 감정선으로 인생 캐릭터를 경신하며 명실공히 '믿보배(믿고 보는 배우)'로 불리고 있다.


특히 김민정은 지난 해 방영된 tvN '미스터 선샤인'에서 쿠도히나 역을 맡아 최고의 연기 내공을 입증해 보인데 이어 최근 방영 중인 KBS '국민 여러분!'에서 사채업자 박후자 역을 완벽히 소화해 '여성 캐릭터의 새로운 진화'를 보여주고 있다는 호평을 받았다.


김민정의 연기는 스크린에서도 빛이 났다. 영화 '버스, 정류장'(2002)과 '발레교습소'(2004)를 통해 아역 이미지를 성공적으로 탈피한 그는 2006년 영화 '음란서생'에서 왕의 총애를 가장 많이 받는 궁중 실세인 후궁 정빈 역을 맡아 농익은 연기를 보여줬다. 이후 2009년 '작전', 2012년 '가문의 영광5-가문의 귀환', 2013년 '밤의 여왕'에 출연하는 등 장르를 가리지 않으며 맡는 배역마다 개성 넘치고 입체적인 연기력으로 '명품 배우'의 존재감을 드러냈다.


김민정은 새 소속사를 통해 "WIP와 함께하게 되어 기쁘다. 배우로서 한 걸음 더 도약하는 계기가 되는 것 같다"며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항상 대중과 호흡하는 배우 김민정이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글 하나영 기자 / hana0@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김민정 , WI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