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뮤직
EXID 하니 "'WE ARE..' 작업하며 울어…다섯 명 이야기 담겨 뭉클"
기사입력 : 2019.05.15 오후 6:40
EXID 하니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EXID 하니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EXID 하니와 솔지가 새 앨범 녹음 당시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15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EXID의 다섯 번째 미니앨범 'WE'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쇼케이스에서 하니와 솔지는 팬송 'WE ARE..'를 소개하며 작업 당시 에피소드를 전했다. 하니는 "LE 언니가 가사를 다 같이 쓰자고 제안을 하면서 저한테 미션을 줬다. 그래서 어떤 이야기를 쓰고 싶은지 톡으로 보냈는데, 그걸 쓰면서 울었다"고 말했다.

이어 솔지는 "'WE ARE..' 녹음하며 눈물을 많이 흘렸다. 눈물이 너무 많이 나올 때 눈을 틀어막지 않나. 저도 그때 그랬다. 저희 다섯 명의 이야기가 담겨 있어서 뭉클했다"며 "슬픔도 슬픔이지만, 짠함이 있었다. 제가 브릿지 파트여서 멜로디도 너무 슬프고, 앞에 멤버들 노래를 들으면서 감성에 젖었다"고 전했다.

한편, EXID는 오늘(15일) 새 앨범 발매와 동시에 컴백 쇼케이스를 통해 팬들과 만난다. EXID의 새 앨범 'WE'는 오늘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글 이우정 기자 / thestar@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EXID , 하니 , 솔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