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국민 여러분!' 김민정 "작품 통해 소통할 수 있어 좋았다" 소감
기사입력 : 2019.05.28 오전 9:54
'국민여러분!' 김민정 종영소감 / 사진: WIP 제공

'국민여러분!' 김민정 종영소감 / 사진: WIP 제공


'국민 여러분!'이 오늘(28일) 종영을 앞둔 가운데, 김민정이 작별 인사를 전했다.


28일 WIP 측은 공식 SNS 채널 등에 오늘 종영을 앞둔 KBS 2TV 월화드라마 '국민 여러분!'(극본 한정훈, 연출 김정현·김민태)에서 악역의 아우라와 허당미를 동시에 갖춘 '박후자'로 열연한 김민정의 마지막 촬영 현장과 종영 소감을 공개했다.


김민정은 "오늘이 드디어 '국민 여러분!'의 마지막 촬영 날입니다. 그동안 저희 '국민 여러분!' 사랑해 주신 많은 분들 감사드리고 저도 후자 하면서 많이 배우고, 많이 즐거웠어요"라며 가장 먼저 시청자들에 대한 고마움을 드러냈다.


이어 "(역할이) 무서운 사채업자인데, 허당기 안에서 나오는 귀여움, 그런 여러 가지 부분들을 가진 후자를 보면서 매력을 느꼈거든요. 그래서 여러분들께 제가 느낀 그런 감정을 전달해 드리려고 했는데 많은 분들과 작품을 통해서 공감하고 소통할 수 있어 저에게 더없이 좋은 시간이었습니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지켜봐 주신 여러분 너무 감사하고 더 좋은 작품과 더 좋은 캐릭터, 더 좋은 연기로 또 찾아 뵐게요. 그동안 감사했습니다"라며 손인사를 전하는 김민정에게선 연기에 대한 변함없는 애정과 '후자'를 떠나보내야 하는 아쉬움이 고스란히 묻어있다.


한편, 김민정이 출연하는 KBS '국민 여러분!'의 최종회는 오늘(28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글 하나영 기자 / hana0@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국민여러분! , 김민정 , 종영소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