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국민 여러분!' 최시원 "여러 면에서 의미 깊었던 인생 드라마"
기사입력 : 2019.05.29 오전 11:18
'국민여러분!' 최시원 종영소감 / 사진: SM 제공

'국민여러분!' 최시원 종영소감 / 사진: SM 제공


'국민 여러분!' 최시원이 진심이 담긴 소감을 전했다.


지난 28일 KBS 2TV 월화드라마 '국민 여러분!'(극본 한정훈, 연출 김정현·김민태)이 종영, 유쾌한 정치 세태 풍자로 시청자들에게 웃음과 공감을 선사했다. 특히 이번 작품에서 주연인 '양정국'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며, 호평을 얻었다.


최시원은 "'국민 여러분!'은 내 인생 드라마다. 항상 같은 마음으로 최선을 다하지만 이번 작품은 여러 면에서 의미가 더욱 깊었다. 양정국이 그립고 또 그리울 것 같다"라고 드라마를 마친 소회를 밝혔다.


특히 베테랑 사기꾼에서 얼떨결에 국회의원에 당선돼 변화하는 캐릭터의 감정선을 설득력 있게 표현한 최시원은 "대본에 모든 게 나와 있었다. 그렇기에 순간순간 집중해 진정성 있게 느끼고 표현하려고 노력했다"라며 가장 중점을 두고 연기한 부분을 설명했다.


또한, 그는 "모든 배우들과의 호흡이 정말 좋았다. 심지어 처음 뵌 출연자분들과도 잘 맞았다. 특히 미영(이유영 분)과는 대본을 받으면 서로 어떻게 할지 바로 그려졌다. 덕분에 현장에서 새로운 것들을 많이 도전해 볼 수 있었다"고 답하며 남다른 팀워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처럼 작품마다 색다른 연기 변신을 꾀하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최시원의 다음 행보에 더욱 기대가 모아진다.


◆ 이하 최시원 종영 소감 일문일답.


Q. 코믹과 로맨스를 넘나드는 연기로 좋은 반응을 얻으며, 드라마 '국민 여러분!'이 어제(28일) 종영했다. 특별한 소감이 있다면?


감사함의 시간이었다. 인품이 훌륭하신 감독, 작가님 그리고 배우, 스태프분들과 함께 일할 수 있어서 정말 행복하고 감사했다. 많은 분께 분에 넘치는 사랑까지 받았다.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


Q. 극 중 '양정국'은 베테랑 사기꾼으로서 사기 치는 장면부터 얼떨결에 선거에 출마하게 돼 유세하고 실제 국회의원으로 활동하는 모습까지 다채로운 변화가 눈에 띄었다. 캐릭터의 다양한 감정선을 소화하기 위해 가장 중점을 둔 부분이 있었다면?


대본에 모든 게 나와 있었다. 그렇기에 순간순간 집중하며 진정성 있게 느끼고 표현하는 것에 중점을 둔 것 같다.


Q. 국회의원 당선된 후, 솔직하고 거침없는 발언들로 '후보자 토론회', '장관 후보 청문회' 등을 이끌며, 시청자들에게 통쾌한 '사이다' 같은 매력을 선사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 혹은 대사가 있을까?


31회에서 상진(태인호 분)을 만나서 "정치를 외면한 가장 큰 대가는 항상 똑같이 살아야 된다"라는 말이 참 와닿았다. 또한 그 장면에서 "뽑아준 국민들도 뽑힌 국회의원도 다가올 변화를 두려워해 바꾸려고 안 하고 항상 똑같이 지금처럼 산다"라는 말도 하는데, 그 대사가 너무나 아프게 들렸다.


Q. 김미영, 박후자, 김주명, 선거 패밀리 등 많은 캐릭터들과의 빛나는 케미스트리 역시 이번 드라마의 또 하나의 관전 포인트였다. 실제로 촬영 현장에서 배우들과의 호흡은 어땠는지?


모든 배우들과 호흡이 잘 맞았다. 심지어 처음 뵌 출연자분들과도 잘 맞았다. 특히 미영(이유영 분)과는 대본을 받으면 서로 어떻게 할지 바로 그려졌다. 덕분에 현장에서 새로운 것들을 많이 도전해 볼 수 있었다.


Q. 배우 최시원에게 '국민 여러분!'과 '양정국'은 어떤 작품과 어떤 캐릭터로 기억될까?


'국민 여러분!'은 내 인생 드라마다. 항상 같은 마음으로 최선을 다하지만 이번 작품은 여러 면에서 의미가 깊었다. 양정국이 그립고 또 그리울 것 같다.


Q. 마지막으로 '국민 여러분!'과 '양정국'을 응원해준 시청자에게 한마디.


그동안 '국민 여러분!'을 사랑해주시고 시청해 주신 우리 국민 여러분! 정말 감사했습니다. 늘 건강하시고 하시는 일, 계획하시는 일 형통하시길 간절히 바랍니다.


글 하나영 기자 / hana0@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국민여러분! , 최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