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바람이 분다' 김하늘, 아역 배우 챙기는 살뜰한 모습 포착…'함박웃음 장착'
기사입력 : 2019.06.11 오전 11:02
'바람이 분다' 김하늘, 촬영 비하인드 컷 공개 / 사진: 싸이더스HQ 제공

'바람이 분다' 김하늘, 촬영 비하인드 컷 공개 / 사진: 싸이더스HQ 제공

'바람이 분다' 김하늘의 촬영 현장 컷이 베일을 벗었다.

11일(오늘) 싸이더스HQ 측이 JTBC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극본 황주하, 연출 정정화·김보경)의 촬영 현장 컷과 함께 현장에서도 미소를 잃지 않는 김하늘의 모습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김하늘은 더운 야외 촬영에서 아이 먼저 챙기는 다정한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극 중 딸 '아람' 역으로 출연 중인 아역 배우에게 선풍기를 쐬어주는가 하면, 두 손을 마주 잡고 장난을 치는 등 화기애애한 촬영 현장 분위기를 견인했다고.

특히, 사랑스러운 듯 아이를 바라보는 눈빛이나 쉬는 시간에도 손을 꼭 잡고 있는 모습이 실제 가족처럼 따뜻해 보여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했다는 전언이다.

지난 10일 방송된 '바람이 분다'에서 유정(김하늘)으로 변장해 도훈(감우성)과 보낸 그 하룻밤에 기적적으로 임신을 하게 된 수진(김하늘)은 이혼을 하고서 씩씩하게 아이를 키웠다. 극 말미 워킹맘으로 혼자 아이를 키우며 더 성숙해지고 단단해진 수진이 5년 만에 남편 도훈과 재회, 깜짝 놀라는 장면이 그려져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한편, JTBC '바람이 분다'는 오늘(11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글 이우정 기자 / thestar@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바람이 분다 , 김하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