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보좌관' 이정재 "10년 만 드라마 복귀…더 늦기 전에 해야겠다고 생각"
기사입력 : 2019.06.13 오후 5:58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 제작발표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 제작발표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보좌관' 이정재가 10년 만의 드라마 복귀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13일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극본 이대일, 연출 곽정환, 이하 '보좌관')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보좌관'은 스포트라이트 뒤에서 세상을 움직이는 리얼 정치 플레이어들의 위험한 도박, 권력의 정점을 향한 슈퍼 보좌관 장태준(이정재)의 치열한 생존기를 담은 드라마.

극 중 이정재는 4선 의원인 송희섭(김갑수) 의원실 수석 보좌관 '장태준' 역을 맡았다. 장태준은 경찰대를 수석 졸업한 후 국회에 입성, 뛰어난 능력으로 송희섭의 신입을 받는다. 하지만 그가 진짜로 원하는 것은 '국회의원 장태준'이 되는 것. 이를 위해 야망을 위해 질주하는 보좌관의 삶을 살고 있는 인물.

이날 이정재는 10년 만의 브라운관 복귀에 대해 "어떻게 하다 보니 벌써 10년이 됐다. 어떤 의도가 있어서 드라마에 출연하지 않은 것은 아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보좌관' 시나리오를 처음 받았을 때 이 작품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굉장히 많이 들었다. 기획과 시나리오가 재미있었다"며 "더 늦기 전에 드라마를 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보좌관'이 나타나서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지금 현장 분위기나 여러 가지 요소들이 너무 좋아서 촬영하기 좋고 수월하다. 동료 배우들 호흡이 너무 잘 맞아서 유쾌하게 촬영 중"이라며 "대본보다 더 재밌게 촬영하고 있으니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숫자적인 면에서 기대치에 못 미치더라도 저희는 해나가야 하는 의미와 목표가 있으니 열심히 하겠다"며 시청률에 대한 부담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보좌관'은 오는 14일(금) 밤 11시 JTBC에서 첫 방송된다.

글 이우정 기자 / thestar@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보좌관 , 이정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