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보좌관' 이엘리야 "곽정환 감독과 오래도록 함께할 수 있는 배우로 성장하고파"
기사입력 : 2019.06.13 오후 5:59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 제작발표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 제작발표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보좌관' 이엘리야가 곽정환 감독과의 재회에 대해 언급했다.

13일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극본 이대일, 연출 곽정환, 이하 '보좌관')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보좌관'은 스포트라이트 뒤에서 세상을 움직이는 리얼 정치 플레이어들의 위험한 도박, 권력의 정점을 향한 슈퍼 보좌관 장태준(이정재)의 치열한 생존기를 담은 드라마.

이엘리야는 극 중 송희섭 의원실의 6급 비서 '윤혜원'을 연기한다. 그는 80%가 남자인 보좌관 세계에서 뚝심 하나로 버텨온 인물. 기자 생활을 하던 윤혜원은 일련의 사건에 의해 혼란을 겪다가 태준의 권유로 보좌진에 합류했다.

곽정환 감독과 이엘리야는 '보좌관'을 통해 세 번째 호흡을 맞추게 됐다. 이에 대해 이엘리야는 "사실 이렇게 금방 다시 만나 뵙게 될 줄 몰랐는데, 어느덧 벌써 세 번째 (함께하는) 작품이다"라며 "생각을 해보니 감독님이 소재로 하고 만드시는 것들이 저도 많이 공감이 됐다. 배우로서 연기를 할 때도 집중이 많이 된다"고 전했다.

이어 "감독님 작품이라는 이유도 있지만, 감독님이 생각하는 작가, 스태프, 배우들 모든 부분들이 합쳐져 행복한 촬영장을 만든다"며 "김갑수 선배님은 '추노' 때부터 감독님과 함께하신 걸로 알고 있는데, 저도 김갑수 선배님처럼 오래도록 좋은 감독님과 함께할 수 있는 배우로 성장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보좌관'은 오는 14일(금) 밤 11시 JTBC에서 첫 방송된다.

글 이우정 기자 / thestar@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보좌관 , 이엘리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