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유퀴즈온더블럭' 유재석, 모교 앞 지나던 중 미담 쇄도…'폭발적 인기'
기사입력 : 2019.06.18 오후 4:13
'유 퀴즈 온 더 블럭' 유재석, 성북구 정릉 방문 / 사진: tvN 제공

'유 퀴즈 온 더 블럭' 유재석, 성북구 정릉 방문 / 사진: tvN 제공

'유 퀴즈 온 더 블럭' 유재석과 조세호가 성북구 정릉으로 떠난다.

18일(오늘) 방송되는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두 자기는 사람 사는 예스러움이 남아있는 정릉동과 안암동에서 고향집의 정취를 느끼는 모습이 그려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두 자기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정릉'에서 한적함과 여유를 느끼며 산책하는 시민자기들과 인사를 나눴다. 두 자기는 운동하시는 할머니를 연이어 만나자 그 스피드에 놀라며 대화를 시도했다. 그런데 두 자기와 한참 대화를 나누던 중 할머니가 돌연 마이크를 빼고 황급히 자리를 뜨려는 일이 벌어져 진담 빼는 상황이 이어졌다고.

이어 정릉에서 나와 골목으로 이동하던 두 자기는 이층 담에 나와 있는 할머니와 인사를 나눴다. 잠시 내려오셔서 토크를 나누자는 두 자기의 제안에 손사래를 치던 할머니는 담벼락에 서서 끊임없는 대화를 이어갔다. 이를 듣던 유재석은 "이 정도 토크면 만나서 얘기하는 것이 어떠시냐"고 재차 물었고, 할머니가 계속 내려오시기를 마다하자 조세호는 "로미오와 줄리엣 같은 느낌"이라며 "줄리엣~ 내려올 순 없나요?"로 즉석에서 노래를 불러 촬영 현장을 폭소케 했다.

그다음 물류회사에서 일하는 차장과 과장인 두 남성을 만난 유재석은 이날 "드디어 퀴즈 테이블을 처음으로 펴게 되었다"며 안도하게 되었다는 후문. 차장과 과장 각자의 자리에서 일하면서 느꼈던 회사 스트레스부터 퇴직에 대한 부담감까지 진솔한 대화를 해나갔다. 유재석은 "마지막 종착역으로 달리는 느낌"이라며 자신의 또래들도 비슷한 생각을 많이 한다고 맞장구를 치기도 하고, 차장의 가족 이야기에 둘째 늦둥이까지 비슷하다며 공감 토크를 이어갔다.

이날 유재석은 정릉에서 안암골까지 걸어 다니며 본인의 모교인 용문고등학교 근처라 자신과 '떼려야 뗄 수 없는 동네'라고 추억했다. 마침 지나가던 시민자기들도 용문고 출신 유재석을 알아보며 어렸을 적 미담을 들려주기도 하고, 용문고등학교 남학생들은 유재석을 발견하고 악수와 인증샷을 찍으며 흡사 선거 유세 현장을 방불케 했다는 전언.

이 외에도 이날 방송에서는 열심히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젊은 시민자기들과의 뜻깊은 만남도 눈길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청년사업가로 일하는 청소업체 직원들을 만나 귀천 없는 직업과 정신적, 육체적으로 힘들었던 일에 대한 토크를 나누기도 하고, 취업 준비 중인 여학생과는 자기소개서 쓰는 것부터 본인이 겪은 취업인터뷰까지 다양하고 폭넓은 대화를 나눴다. 안암골로 이동해서는 고려대학교 3학년에 재학 중인 남학생들을 만나 졸업하기 전 더 나은 미래를 향해 치열하고 성실하게 준비하고 있는 각기 다른 과정과 노력을 들어봤다는 후문이다.

한편, 시민들의 소박한 일상에 행복을 전할 큰 자기와 아기자기의 사람여행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오늘(18일) 밤 11시 tvN에서 방송된다.

글 이우정 기자 / thestar@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유 퀴즈 온 더 블럭 , 유재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