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하 "매니저 언니, 타이틀곡 듣고 '목 상하면 어떡하냐'며 걱정했다"
기사입력 : 2019.06.24 오후 5:45
청하 매니저 언급 / 사진: MNH 제공

청하 매니저 언급 / 사진: MNH 제공


청하가 최근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하며 화제를 모은 매니저에 대해 언급했다.


24일 서울 마포구 서강대학교 메리홀에서는 네 번째 미니앨범 '플러리싱(Flourishing)'을 발매하는 청하의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컴백을 앞두고 청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 매니저와의 일상을 공개했다. 이에 매니저 등이 이번 앨범에 대해 어떤 반응을 보였냐는 질문을 받았고 청하는 "언니는 매니저라서 그런지 노래를 듣고 '너무 높은 것 아니냐', '너 목 상하면 어떡하냐'라며 활동에 대해 걱정을 많이 했다"고 답했다.


반면 청하와 함께 호흡을 맞추는 안무가 및 댄스팀은 이번 신곡에 만족감을 드러냈다고. 청하는 "같이 작업하는 언니들과 10년 정도 알고 지낸 것 같은데, 이 노래를 들었을 때 반응이 가장 좋았다"라며 "안무가 언니가 안무 짤 때 즐거웠다고 했고, 같이 활동하는 댄서 언니들도 지금 곡이 가장 좋다고 얘기했다"고 반응을 전했다.


한편 청하는 오늘(24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타이틀곡 '스내핑(Snapping)'을 비롯한 네 번째 미니앨범 '플러리싱(Flourishing)'의 전곡 음원이 공개된다.


글 하나영 기자 / hana0@chosun.com


픽콘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청하 , 전지적참견시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