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저스티스' 최진혁·손현주, 2019년 KBS 드라마 흥행史 이끌 '믿보배'
기사입력 : 2019.07.11 오후 3:10
'저스티스' 최진혁-손현주, 흥행 이끌 믿보배 / 사진: 프로덕션H 제공

'저스티스' 최진혁-손현주, 흥행 이끌 믿보배 / 사진: 프로덕션H 제공


'저스티스' 최진혁과 손현주가 KBS 흥행사를 이끈 믿보 남배우의 계보를 잇는다.


오는 17일(수)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저스티스'(극본 정찬미, 연출 조웅·황승기)는 복수를 위해 악마와 거래한 타락한 변호사 이태경(최진혁)과 가족을 위해 스스로 악이 된 남자 송우용(손현주)이 여배우 연쇄 실종 사건의 한가운데서 부딪히며 대한민국 VVIP들의 숨겨진 뒷모습을 파헤치는 소셜스릴러.


지난 상반기 '믿고 보는 남배우'들의 열연으로 시청률과 작품성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았던 '왜그래 풍상씨'와 '닥터 프리즈너'의 흥행 배턴을 넘겨받은 하반기 기대작으로 주목받고 있다.


올해 초, 가족의 의미를 생각해볼 수 있는 진정한 가족 드라마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끌어낸 '왜그래 풍상씨'에서 유준상은 등골브레이커 동생들을 끝까지 책임지는 장남 '풍상' 역을 맡아 설득력과 공감력을 갖춘 감정 연기를 선보여 국민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이어 장르물의 새로운 지평을 연 웰메이드 드라마로 손꼽히는 '닥터 프리즈너'에서 남궁민은 교도소 의료과장 '나이제' 역을 맡아 탄탄한 연기력으로 다크 히어로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활약을 펼쳤다.


그리고 첫 방송을 앞둔 '저스티스'에는 깊은 감정 연기와 디테일한 캐릭터 분석을 모두 갖춘 최진혁과 손현주가 있다. 이들의 환상적인 연기 시너지가 2019년 KBS 드라마 흥행사를 이어나갈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동생의 복수를 위해 타락한 변호사 이태경 역을 맡은 최진혁과 가족을 위해 악마가 된 범중건설 회장 송우용 역을 맡은 손현주는 욕망을 향해 질주하며 숨겨진 진실에 서서히 다가갈 예정이다. 최진혁과 손현주의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불꽃 튀는 연기 대결은 물론, 완벽한 호흡은 이 드라마를 시청할 수밖에 없는 관전 포인트다.


'저스티스' 제작진은 "얼마 남지 않은 첫 방송을 위해 열심히 촬영에 임하고 있다. 최진혁과 손현주의 독보적인 존재감이 극을 가득 채운다. 각각의 연기력도 흠잡을 데 없지만, 함께 있을 때 더욱 좋은 시너지가 발휘된다"라며 "상반기 안방극장에 명품 연기를 선보였던 유준상과 남궁민에 이어 하반기에는 최진혁과 손현주가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을 것이라고 자신한다. 첫 방송까지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저스티스'는 '단, 하나의 사랑' 후속으로 오는 17일(수) 밤 10시 첫 방송된다.


글 하나영 기자 / hana0@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저스티스 , 최진혁 , 손현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