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악마가' 박성웅 "톱스타 비주얼? 화려한 건 정경호 몫"
기사입력 : 2019.07.25 오후 3:47
tvN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제작발표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tvN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제작발표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박성웅이 톱스타 역을 맡은 소감을 전했다.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 서울에서 tvN 새 수목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극본 노혜영·고내리, 연출 민진기, 이하 '악마가')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악마가'는 악마에게 영혼을 판 스타 작곡가 하립(정경호)이 계약 만료를 앞두고 인생을 건 일생일대 게임을 펼치는 영혼 담보 코믹 판타지.
 
박성웅은 악마적 메소드 연기로 유명한 톱스타 배우이자 악마에 빙의된 '모태강' 역을 맡았다. 모태강의 몸을 숙주로 하고 있는 악마 '류'는 하립과 영혼 계약을 체결한 장본인이다.

정경호와 함께한 '라이프 온 마스'(이하 '라온마') 이후에도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활약한 박성웅. 그는 이번 작품에선 한류를 이끄는 톱스타로 분해 화려한 비주얼을 뽐낼 예정이다.

이날 박성웅은 "제가 톱스타가 아니라서 항상 연구하고 노력 중"이라며 "톱스타보다는 악마 역에 집중해 연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비주얼적 변화에 대해 "저는 '라이프 온 마스' 이후 화려해졌다기보다는 멀쩡해졌다"며 "'라온마' 때는 10kg을 찌우고, 88년도가 배경이라 당시 스타일의 옷을 입었었다는데 이번에는 적당한 캐릭터를 연기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하립은 옷 스타일도 항상 화려하다. 스타 작곡가라 그런지 항상 머리에 촉촉하게 뭘 바른다. 지금도 (정경호 씨가) 뭘 바르고 왔다"며 "원래 정경호 배우와도 (연기 호흡이) 잘 맞고, 제 비서 역의 윤경호 배우와도 또 호흡을 맞추게 됐다. 제가 '경호'들이랑 친한 것 같다"며 겸손한 태도를 보였다.

한편, tvN 새 수목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는 오는 31일(수)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글 이우정 기자 / thestar@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 박성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