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
'악마가' 이엘 "과감하고 강한 모습 위해 '금발 숏컷' 선택"
기사입력 : 2019.07.25 오후 3:47
tvN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제작발표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tvN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제작발표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이엘이 파격적인 스타일 변신에 나섰다.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 서울에서 tvN 새 수목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극본 노혜영·고내리, 연출 민진기, 이하 '악마가')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악마가'는 악마에게 영혼을 판 스타 작곡가 하립(정경호)이 계약 만료를 앞두고 인생을 건 일생일대 게임을 펼치는 영혼 담보 코믹 판타지.

극 중 이엘은 하립의 조력자이자 악마를 사랑한 여자 '지서영'으로 분한다. 출중한 실력에 인간적 매력까지 겸비한 지서영은 예민한 하립을 유일하게 컨트롤 할 수 있는 인물.

'악마가'에서 엔터테인먼트사 대표 역을 맡은 이엘은 금발의 숏컷으로 변신해 화제를 모았다. 그는 "지서영 역을 준비하면서 여자 혼자 엔터테인먼트 업계에서 남자들과 경쟁하며 살아남은 인물이라, 과감하면서도 강한 모습을 위해 금발의 커트머리를 선택했다"고 전했다. 이어 "대표 연기를 하면서 극 중 소울엔터테인먼트가 정말 다사다난한 회사라 진심으로 '그만두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엔터테인먼트 대표를 연기하면서 실제 저희 회사 대표님의 고충도 어렴풋이 알게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tvN 새 수목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는 오는 31일(수)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글 이우정 기자 / thestar@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 이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