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비
'나쁜 녀석들: 더 무비' 장기용 "스크린 데뷔? 원작 드라마 팬…좋은 떨림 느껴"
기사입력 : 2019.07.29 오후 1:48
'나쁜녀석들' 제작보고회 장기용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나쁜녀석들' 제작보고회 장기용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장기용이 '나쁜 녀석들: 더 무비'로 스크린 데뷔에 나선다.


29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CGV에서는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 제작보고회가 열려 연출을 맡은 손용호 감독을 비롯해 배우 마동석, 김상중, 김아중, 장기용이 참석했다.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는 사상 초유의 호송 차량 탈주 사건이 발생하고, 사라진 최악의 범죄자들을 잡기 위해 다시 한번 뭉친 나쁜 녀석들의 거침없는 활약을 그린 범죄 오락 액션이다.


극 중 장기용은 경찰대 수석 출신 엘리트 형사였으나, 범인을 쫓는 과정에서 그를 죽음으로 몰아 폭행치사 혐의로 5년형을 선고받는 '고유성'을 연기한다. 우연히 '오구탁'(김상중)과 조우, 특수범죄수사과에 합류한다.


이번 작품을 통해 스크린 데뷔에 나서게 된 장기용은 "너무 떨린다"라며 "좋은 떨림인 것 같다. 작품을 선택한 이유는 원래 드라마 팬이었고, 영화로 만들어지면 어떨까 생각을 했었는데 소식을 듣고 그냥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거기에 김상중, 마동석 선배님께서 나온다고 하니 무조건 뵙고 싶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는 오는 9월 중 개봉 예정이다.


글 하나영 기자 / hana0@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나쁜녀석들:더무비 , 제작보고회 , 장기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