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무비
'나쁜 녀석들: 더 무비' 손용호 감독, "장기용 '고백부부' 속 제복핏 보고 캐스팅했다"
기사입력 : 2019.07.29 오후 1:51
'나쁜녀석들' 제작보고회 장기용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나쁜녀석들' 제작보고회 장기용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나쁜 녀석들: 더 무비' 손용호 감독이 장기용의 캐스팅 비화를 밝혔다.


29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CGV에서는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 제작보고회가 열려 연출을 맡은 손용호 감독을 비롯해 배우 마동석, 김상중, 김아중, 장기용이 참석했다.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는 사상 초유의 호송 차량 탈주 사건이 발생하고, 사라진 최악의 범죄자들을 잡기 위해 다시 한번 뭉친 나쁜 녀석들의 거침없는 활약을 그린 범죄 오락 액션이다.


극 중 장기용은 경찰대 수석 출신 엘리트 형사였으나, 범인을 쫓는 과정에서 그를 죽음으로 몰아 폭행치사 혐의로 5년형을 선고받는 '고유성'을 연기한다. 우연히 '오구탁'(김상중)과 조우, 특수범죄수사과에 합류하게 되는 인물.


손용석 감독은 장기용의 캐스팅과 관련해 "드라마 '고백부부'에서 제복을 입고 나오는 모습을 봤었는데, 저렇게 잘 어울리면 경찰대 수석도 이해가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고, 장기용은 이를 처음 들었다고 밝혔다. 또, 손용석 감독은 장기용과 관련해 "정말 곰살 맞은 성격이라서 스태프 들이 굉장히 좋아했다"라고 훈훈했던 현장의 분위기를 전하기도.


한편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는 오는 9월 중 개봉 예정이다.


글 하나영 기자 / hana0@chosun.com


Copyright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제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나쁜녀석들:더무비 , 제작보고회 , 장기용 , 고백부부 , 손용호 감독